템플스테이 지원이 저출산 대책이라니?

specielforce2016.08.29 15:09조회 수 5007추천 수 10댓글 0

  • 1
    • 글자 크기

특정종교 밀어주기 예산 집행은 중지돼야 한다

 

최근 모 언론 보도에 의하면, 불교의 사찰체험 프로그램인 템플스테이지원금이 저출산 대책에 포함된 것을 지적하는 기사가 나왔다.


C546930BF8954D9092D5ED8D68168741.jpg

(불국사 템플스테이 하는 모습)

 

내용을 살펴보면, 지난 2008년부터 3년간 정부(문화체육관광부)가족 여가 지원 사업에 지원한 금액 가운데 600억 원이 템플스테이지원금인데, 이것이 저출산고령화 사업에 포함되었다는 것이다.

 

저출산 정책과 특정종교 체험인 템플스테이와는 어떤 명분으로 연결 지으려 해도, 합당한 명분이 없다. 불교에 대하여 비교적 호의적인 한국 언론들이 오죽했으면, 이런 기사를 썼겠는가?

 

정부가 국민들의 세금에서 막대한 지원을 하고 있는, ‘템플스테이에 대한 문제점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정부의 템플스테이지원은 지난 200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 때 우리나라에서 일본과 공동으로 월드컵을 개최했는데, 외국인들이 한국의 문화를 체험해야 한다는 목적으로, 일부 외국인들을 사찰로 안내했는데, 이것이 2004년부터는 아예 국가에서 불교 사찰에 예산을 지원하는 항목이 되었다.


그리고 2004년에는 18억 원을 지원하는 것으로 시작하여, 2007년에는 150억 원, 2009년에는 185억 원, 2012년에는 200억 원, 2016년에는 248억 원으로, 지난 13년간 사찰체험 프로그램인 템플스테이를 지원한 금액은 총 1,924억 원에 이른다.

 

이에 대하여 뜻 있는 시민들과 기독교계에서는 그 부당성을 지적해 왔다. 그러자 정부는 2012년까지 문화체육관광부의 종무실에서 템플스테이를 지원하던 것을, 관광국으로 이관하여 지원하면서, 그 명목을 전통문화체험으로 바꾸는 묘수(?)를 두었다. 국민들의 반대에 대한 편법을 동원한 것이다.

 

사정이 이러하므로, 2014년 불교단체인 모 연구원에서 연구용역으로 발표한 학술토론회자리에서도, ‘정부의 템플스테이 관련 예산 배정이 부적절하다는 문제제기가 있었다.

 

정부는 템플스테이가 특정종교와 관련이 없고, 전통문화 체험이라는 변명이지만, 그 안에는 예불, 공양, 참선 등 불교의식이 다수 포함되어 있어, 정부 주장의 진실성이 떨어진다.


템플스테이의 효율성에 대한 조사에서도, 2004년의 경우, 참가자의 60%이상이 비불교인으로, 불교 포교의 기회로 삼는다는 비판에서 비껴가기 어렵고, 또 외국인들에게 한국의 전통문화 체험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하면서도, 2002년부터2007년 사이에 참석한 사람 중, 외국인은 불과 15%를 넘지 못했다고 한다.

  

우리 사회에서도 이렇듯 정부가 템플스테이를 지원하고 특정종교가 혜택을 받는 것에 대하여, 양식 있는 사람들은, ‘특정 종교가 국고보조금을 가져갈 권리는 없다고 주장한다.

  

그렇듯 템플스테이지원이 특정 종교의 포교를 지원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면서도, 전통문화 체험이나, 저출산 예산으로 둔갑시킨 것은, 국가의 주인이고, 세금 납부의 주체인 국민에 대한 기만행위(欺瞞行爲)이며, 국민을 위한 바른 예산 집행이 아니라고 본다.

 

정부의 원칙 없고, 편법적인 특정종교 지원이 끝나지 않는 한, 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는 하락할 것이며, ‘종교편향을 막아야 할 정부가 오히려 종교편향에 앞장선다는 비판과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다.

 

정부는 사회통합적인 차원과 세수(稅收)의 바른 사용을 위해서라도, ‘템플스테이와 같은 노골적인 특정 종교 밀어주기예산 집행은 중단해야 한다.

-한국교회언론회 논평- 

  • 1
    • 글자 크기
주님 고대가 (악보찬양) / 작사 손양원, 작곡 고대영 이미 모든 것을 다 받았잖아!
번호 제목 조회 수
1830 예수의 부활이 없다면 - 무디 3166
1829 태풍도 우리의 예배를 막을 순 없다! 13300
1828 [영상] 정선희가 말하는 십일조의 의미 18761
1827 왕따에서 줄리어드 장학생으로 - 송솔나무 집사 4630
1826 [영상] 기독교청소년여름캠프 홍보대사 - 설민석 17528
1825 인생의 폭풍우가 얼마나 고마운지요! - 찰스 스펄전 3506
1824 [영상] 토네이도를 사라지게 한 성도들의 기도 33977
1823 패션오브크라이스트 속편 - 부활 제작한다! 7391
1822 성전과 강단을 더럽히는 교회들 / 산돌 손양원 목사님 3096
1821 기독교와 신천지의 핵심교리 비교표 17625
1820 패션모델 장윤주 - 하나님의 모델이 되고 싶다 10342
1819 일제시대 당시 한국교회를 향한 경고의 외침 / 시무언(是無言) 이용도 목사 712
1818 지옥이 존재하는 이유 - 존 파이퍼 5713
1817 이 땅에 매여 살지 않는 원칙 1157
1816 나의 맘 받으소서 (미니 스튜디오 실황 M/V) 1080p 60fps HD 537
1815 힐러리 최측근 보좌관 - 독실한 무슬림, 무슬림 잡지 근무 1337
1814 전능신교, 국내 유입 종교 난민신청 급증 5757
1813 주님 고대가 (악보찬양) / 작사 손양원, 작곡 고대영 1404
템플스테이 지원이 저출산 대책이라니? 5007
1811 이미 모든 것을 다 받았잖아! 3555
이전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112다음
첨부 (1)
C546930BF8954D9092D5ED8D68168741.jpg
82.9KB / Download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