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브리서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1236906546_3.jpg

(송솔나무 집사)

 

저는 어렸을 때부터 부유한 환경에서 자랐습니다. 여름에 수영장에 가고 싶다고 하면 시내 최고급 호텔에 가서 식사를 하고 수영을 하곤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아버지가 누구와 싸우는 소리가 났고 부모님은 제게 무조건 전화를 받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아버지 회사가 부도가 나서 빚쟁이들이 아버지를 찾는 전화였고, 누나와 나는 학교로 찾아 올지도 모를 그들을 피해 다녀야 했습니다.

 

아버지는 나를 안으시며 하나님, 이 아이를 잘 보호해 주십시요라고 눈물로 기도하셨고, 어머니와 누나는 다음 날 미국 이모네로 갑자기 떠났습니다. 19882월 추운 겨울날, 저는 미국 JFK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우리를 데리러 온 이모부는 낡고 작은 차에 짐을 실었고 우리는 좁은 골목을 지나 아주 허름한 2층짜리 다세대 주택 앞에서 섰고, 그곳에서 11명이 1년을 살았습니다.

 

한국에서 전교 1등을 하던 누나는 바로 중학교에 들어갔지만 늘 꼴찌만 하던 저는 ABC도 몰랐기에 원래는 6학년에 올라가야 하는 나이에 4학년으로 몇달 뒤 들어갔습니다. 무턱대고 아무 반이나 들어갔는데 6학년 반으로 잘못 들어갔고, 끔직한 저의 학교생활이 시작되었습니다.

키도 작고 나이도 어리고 운동도 못하는 동양 아이를 아이들은 괴롭혔고, 쉬는 시간이면 한대씩 툭툭 치고 지나갔습니다.

 

1달러 25센트의 점심 급식비를 아끼려 어머니는 도시락을 매일 싸주셨는데 아이들은 우유를 내 도시락에 붓기도 했고, 저는 너무 맞아서 귀가 찢어져 피가 나거나 사물함에 갇히기도 했습니다. 제가 학교에서 아이들의 비난과 놀림을 피할 곳은 오직 화장실이었습니다. 하루는 변기 위에 쭈그리고 앉아 하나님께 따지듯이 물었습니다.

 

하나님, 왜 내가 미국에 와서 이런 고통을 당해야 하나요? 누나는 똑똑하게 만들어 주셔서 엄마의 사랑을 받게 하시면서, 왜 저는 키도 작고 공부도 못해서 맨날 야단만 맞게 하시는 거냐구요!”

 

저는 울며 부르짖었습니다. 그때 성령님이 처음으로 제게 오시는게 느껴졌습니다.

 

'얘야~ 내가 여기 있잖아.. 너와 늘 함께 있잖아~ 내가 너랑 친구해주면 되잖니?'

 

음성이 들리는데 서러워서 눈물이 쏟아졌습니다.

 

사람들은 내 이름도 부르지 않아요. 누나의 동생이라고만 해요.. 나는 태어나지 말았어야 되는 것 아닌가요? 실수로 태어난 거 아니냐고요!”

 

그렇지 않단다. 나는 네 머리카락까지 세는 너의 하나님이란다. 내가 널 만들었단다

 

저는 환청인지 뭔지 알 수 없었지만 하나님을 친구로 받아들이라는 말씀을 무작정 믿고 의지하고 싶었습니다. 순간 심장이 뜨거워지면서 마음 속 무언가 단단한 반석 같은 게 만들어지는 것 같았습니다.

 

그때 어디선가 플루트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한국에서 몇 달 배운 게 전부였는데 미국에서 들으니 너무 반가워 그 소리를 따라 밴드부실에 갔습니다. 선생님은 나보고 플루트를 한번 불어보라고 하셨고, 저는 한국에서 도레미파솔라시도와 나비야 정도만 겨우 불었는데 불현듯 한번도 불어보지 않은 애국가의 멜로디가 생각이 나서 불었습니다. 나도 선생님도 놀랐습니다. 선생님은 그 플루트를 주시면서 밴드부에 매일 나오라고 하셨습니다.

 

그날부터 나는 정말 열심히 불었습니다. 나도 할 수 있는 무언가가 있다는게 기뻤고, 무엇보다 누군가로부터 인정받았다는 게 더 좋았습니다.

 

어느 날 어머니에게 말했습니다.

나도 줄리어드 프리스쿨 시험을 치고 싶어요

 

어머니와 누나는 황당해하며 아무나 줄리어드를 가는 줄 아느냐 레슨비가 얼마나 비싼데 우리 형편에는 불가능하다며 혼을 내셨습니다. 정식 레슨 없이 시험 기회는 단 한번만 준다는 조건으로 겨우 허락을 맡은 저는 정말 열심히 연습을 했고, 시험 보는 날, 어머니는 일을 하셔야 했기에 혼자서 뉴저지에서 맨하튼까지 혼자 시험을 보러 갔습니다.

 

저는 쟁쟁한 아이들의 옷차림과 악기, 부모님들의 보살핌에 기가 죽었고 어차피 떨어질거라고 생각해서 제스처까지 해가며 열심히 연주했습니다. 그랬더니 교수님들이 박수를 치면서 웃었습니다. 다른 아이들은 5분도 되기 전에 끝났는데 저는 전곡을 다 연주했고 한 교수님이 낡고 싸구려 악기를 보시며 빙긋이 웃었습니다.

 

일주일 뒤 줄리어드에서 온 우편물을 먼저 잡아든 누나는 비웃으며 , 불합격 통지가 어떻게 일주일만에 오니? 창피하지도 않니? 이제 엄마 속 좀 그만 썩이고 또 시험 치겠다는 소리 절대 하지마경험이 많은 누나는 줄리어드에 붙으면 한 달이나 두 달 후에 연락이 오고, 떨어지면 2주일 뒤에 연락아 온다고 했기 때문에 저는 당연히 떨어진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어머니의 통곡 소리가 들렸습니다. 저는 혹시 아버지한테 온 편지를 보고 우시는 줄 알고 가슴이 철렁했습니다. 그런데 어머니는 나를 보더니 갑자가 끌어안고 우셨습니다.

 

얘야, 네가 줄리어드에 붙었어. 그것도 장학금을 받고

 

저는 그렇게 13세에 줄리어드 프리스쿨에 들어갔습니다. 세계적인 플루리스트로서 부와 명예를 다 누릴 수 있음에도 가장 낮은 곳을 찾아다니며 영혼을 울리는 연주로 복음을 전하는 그.

드라마 <허준>, <이산>, <동이> 의 메인 연주와 많은 영화음악을 작곡한 그. 왕따에서 줄리어드 장학생으로, 세계 최고의 무대에서 빈민촌 거리로.. 8년 동안 전 세계 80개국, 2년 간 일본에서 200회 연주하며 오직 단 한 분의 청중만을 위해 연주하는 그. 그는 바로 2013<하나님의 연주자>란 간증책을 발간한 "송솔나무" 집사입니다.

http://blog.naver.com/dkee25/22066943025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1846 어떤 로또 1등 당첨자들 / 인생역전에서 패가망신으로 file 1343
1845 추석 감사카드, 예배 순서지(갓피플 제공) file 4647
1844 영국 소녀들을 강간하는 무슬림 갱단 ‘그루밍 갱’ file 37160
1843 실존인물 다윗 왕에 대한 고고학적 발견 file 31693
1842 [카드뉴스] 요한웨슬리의 돈과 재물의 원칙 file 11451
1841 트랜스젠더 화장실법을 교회도 따라야 한다는 매사추세츠 file 5637
1840 Matt Redman의 '10,000 Reasons' (주님을 송축할 만 가지 이유) Live in Times Square (뉴욕, 타임스퀘어 광장에서) 2166
1839 Matt Redman의 10,000 Reasons (주님을 송축할 만 가지 이유) 대형 오케스트라와 in the Royal Albert Hall (영국, 로열 알버트 홀에서) 1019
1838 God, We Thank you for the cross! 529
1837 [카드뉴스] 예언을 다 이루신 예수님!! file 5502
1836 이란 정부에 처형 당한 크리스천의 마지막 말 file 16364
1835 92세 할머니 말씀으로 강도를 막고, 전도하다. file 8346
1834 살인이 허락된 나라 file 4069
1833 사탄에게 당하기 쉬운 3가지 영역 file 15346
1832 사탄이 그리스도인들을 미워하는 3가지 이유 file 8717
1831 취업을 이용한 신천지 포교법 file 4645
1830 예수의 부활이 없다면 - 무디 file 3161
1829 태풍도 우리의 예배를 막을 순 없다! file 13291
1828 [영상] 정선희가 말하는 십일조의 의미 file 18754
» 왕따에서 줄리어드 장학생으로 - 송솔나무 집사 file 4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