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03

2017-Jan

약한 것을 부끄러워하지 맙시다

작성자: kingdom 조회 수: 2182

저는 말도 잘하지 못합니다.

글도 잘 쓰지 못합니다.

카리스마가 있지도 않습니다.

사람들을 설득하는 능력도 없고 지혜롭지도 못합니다.

이것은 저의 깊은 열등감이었습니다.


저는 제 약한 모습이 늘 부끄러웠습니다.

저는 약해서 어떤 일도 제대로 못하는 줄 알았습니다.

약하면 죽는 알았습니다.

어려서 뼈져리게 느낀 것은 목사도 약하면 안된다는 것이었습니다.

목사가 약하면 가족들도 고생이고, 교인들도 불쌍해진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제가 약하면 저도 죽고 가족도 죽고 교회도 죽는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어떤 일이 있어도 약한 사람은 되고 싶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해서든지 사람들에게 저의 약한 모습을 보이지 않으려고 애를 썼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바보같은 생각이었습니다.

진리는 정반대였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일부러 약한 자를 택하여 쓰신다고 하셨습니다.

고전 1:27 그러나 하나님께서 세상의 미련한 것들을 택하사 지혜 있는 자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고 세상의 약한 것들을 택하사 강한 것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며 28 하나님께서 세상의 천한 것들과 멸시 받는 것들과 없는 것들을 택하사 있는 것들을 폐하려 하시나니 29 이는 아무 육체도 하나님 앞에서 자랑하지 못하게 하려 하심이라


하나님께서 저를 약해서 택하셨음을 마음으로 받아들이기로 결심한 날, 엄청나게 울었습니다.

그 후 제 안에서 약한 것으로 인하여 속 썩는 일이 사라지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여전히 약하지만 그것을 핑계대지 않았습니다.

하나님께서 기대하는 것은 저의 유능함도, 박식함도, 지혜로움도, 빼어난 인물도, 소유의 많음도 아니었습니다.

오직 주님과의 친밀한 관계였습니다.

제가 주님 안에 거하고 주님이 제 안에 거하시는 온전한 하나됨이었습니다.

주님은 주님과 친밀한 관계를 맺고 사는 사람을 쓰십니다.


핸리 블랙가비 목사가 쓴 [하나님을 경하는 삶]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우리는 어떤 사람이 가만 서 있는 것을 참지 못하고 말합니다.

저기, 가만히 있지 말고 무엇인가 좀 해요!”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무엇인가 열심히 하는 사람을 보면 말할 것입니다.

무엇을 하려고 하기 전에 먼저 나와 함께 있는 시간을 좀 가지자!”

주님과 친밀하지 않은 사람은 다 무너질 것입니다.

불의에 무너지고, 죄의 유혹에 무너지고, 세상 흐름에 무너지고, 사람들의 말에 무너지고, 영적 메마름에 무너질 것입니다.

주님과 온전히 연합한 자가 아니면 앞으로 닥칠 시험들을 견딜 재간이 없을 것입니다.


새해가 시작되었습니다.

약한 것은 부끄러워 할 것이 아닙니다.

약해 보이는 것을 두려워하지도 말아야 합니다.

오직 주님과 더욱 친밀히 동행하기만 힘쓰시기 바랍니다.

(출처 : 유기성 목사님 페이스북)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387 할랄도축장 손 뗀 농협 file Nicodemus 2017-01-17 3071 21
1386 전도하다 얻어맞으면서 구한 한 영혼 file 스나 2017-01-17 8753 35
1385 동성애에서 벗어난 기적의 주인공 file alpha 2017-01-16 3611 27
1384 기도하지 않을 때 생기는 일들 file Nicodemus 2017-01-16 6605 10
1383 동성애 반대 목사님이 기도하는 트럼프 취임식 file kingdom 2017-01-14 12783 22
1382 이지선 씨, 한동대 교수 되다! file kingdom 2017-01-13 25308 33
1381 조계종, 차별금지법 제정에 찬성하는 이유는? file 스나 2017-01-13 2953 11
1380 박해받는 기독교인들의 공통점은? file Nicodemus 2017-01-12 2136 13
1379 중국의 석학 임어당 박사가 기독교인이 된 이유 file 하박국 2017-01-12 7010 28
1378 한양대 학생에게 부활의 주님 전도하기 file Nicodemus 2017-01-10 2973 23
1377 비와이 - 수익은 주님과 9대1로 file Nicodemus 2017-01-05 23938 28
1376 순종의 길 file specielforce 2017-01-05 2678 6
1375 숭실대에 왠 동성애 옹호 모임이? file 스나 2017-01-04 1576 3
1374 보지 못하고 믿는 믿음은 무엇인가? file Nicodemus 2017-01-04 4448 40
1373 온타리오주-엄마, 아빠 삭제, 부모4명까지 허용 file 스나 2017-01-03 14291 12
» 약한 것을 부끄러워하지 맙시다 file kingdom 2017-01-03 2182 15
1371 지옥같은 삶에서 구원해주신 주님 - 정민아(중3) file Nicodemus 2017-01-02 5174 42
1370 신천지, 군부대 진입시도에 공포탄 발사! file Jesus_Lord 2016-12-30 40535 39
1369 소녀의 기도응답 위해 5개월 전에 준비하신 하나님 file + 2 Nicodemus 2016-12-29 16605 43
1368 새누리당 인명진 목사, 인본주의에 종교다원주의자네요. file kingdom 2016-12-29 7622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