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2017-May

죄를 죄라고 선포하니 역사가 일어났다

작성자: alpha 조회 수: 5471

런던 목양교회 송기호 목사의 'JESUS MAN'

주님께서 영국 현지인 사역하는 은총을 허락하셔서 우리 교회에도 6-7년전에 게이(동성애자) 출석했다.  그 영국 형제가 자기는 동성애자인데 교회에 나와도 괜찮냐고 물었다.


그래서 이렇게 말했다.
 
"교회에는 누구든지 나와서 치유를 받고 새로운 삶을 살 수 있는 곳이며 주님께서 당신도 치유할 수 있습니다"
 
교회에는 죄인들이 나아와서 구원을 받고, 의롭다함을 받고, 주님의 이름을 영화롭게 하는 삶을 살 수 있도록 돕는다.
 
4-5년전에 로마서 1장을 설교를 할 때에 주님께서 죄를 죄라고 강력히 설교를 하라는 감동을 받았다.
 
특별히 동성애를 죄라고 선포를 하면서 그 형제가 그 설교를 듣고 상처를 받으면 어떻게 하나 고민이 되어 많은 기도를 했다.(아래 사진)

2017051431594876.jpg

(전 동성애자 형제와 송기호 목사)


설교를 할 때에 진리를 선포하되 사랑 안에서 진리를 선포를 해야 한다. 만약 정죄하는 마음이나 판단하는 마음으로 하면 시험에 들기 쉽기 때문이다.

 
주님께서 너무 잘해 주셔서 얼마나 강하게 죄를 죄라고 선포를 했는지 주님께서 그 형제를 동성애 죄에서 건져내 주셨다.  이제는 매주마다 주일예배에 잘 참석하고 있다. 어떤 때에는 같이 전도를 한다.
 
주님이 원하는 것은 지금 시대에 세례요한 럼 죄를 죄라고 선포하는 사람을 찾고 계신다. 1960년대만 해도 영국에 동성애는 감옥을 가는 큰 범죄였다. 그러나 지금은 시대가 변해서 죄를 죄라고 선포를 하면 벌금을 내든지 오히려 진리를 선포한 사람이 감옥에 가는 시대에 살고 있다.
 
이 세상의 법이 하나님의 법위에 있는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는 과연 하나님의 법을 우선하기에 세상의 법을 어겨서 고난을 당하는 그런 믿음으로 살 수가 있을까? 모세는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보이는 바로 왕보다 더 두려워 했다고 한다.
 
영국 형제가 동성애 죄로 고통 가운데 있는 것을 보고 계속 위로하면서 교회만 나오게 할 것이 아니라 그를 새롭게 고치는 것이 진정한 위로가 아니겠는가?
 
죄를 죄라고 긍휼히 여기는 마음으로 선포하고 어둠 가운데 있는 영혼을 이끌어 내는 것이 우리 교회가 할 일이다.
 
동성애는 인권으로 성소수자 보호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고 죄라고 인정을 하고 그 악한 죄악에서 벗어 나도록 도와주면 된다.
 
주님이 지금도 사랑 안에서 죄를 죄라고 선포하고 죄악 가운데 있는 영혼들을 건져내기를 원한다.
 
주님, 성경에 나오는 동성애 죄 가운데 빠져있는 영혼들을 불쌍히 여기셔서 그들을 죄악에서 건져내 주옵소서. 사람의 힘으로 능으로도 안 되지만 주님의 성령께서는 가능합니다.
출처 : 뉴스파워 https://goo.gl/McCEa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2136 예수님이 육체로 오신 것이 왜 중요한가? file 3519
2135 봉천동 슈바이처 - 윤주홍 원장(장로) file 4058
2134 동성애 긍지 티셔츠 인쇄 안해도 된다 - 승리의 판결 file 4711
2133 루터의 일기 - 의인은 믿음으로 file 2334
2132 두려움의 정체 file 3386
2131 가장 받고 싶은 상 file 3530
2130 비와이 - 데자부 Dejavu 노래와 가사 file 5541
2129 성경에 대한 9가지 명언 file 3843
2128 성경에 관한 13가지 상식 file 1500
2127 돈을 내고 기뻐하는 교회 file 2280
2126 ‘바른 길’을 떠난 ‘성령충만’ file 1823
» 죄를 죄라고 선포하니 역사가 일어났다 file 5471
2124 트럼프의 종교의자유 명령, 중요한 게 빠졌다. file 3337
2123 성유리 가정 예배로 결혼 file 15190
2122 학생에게 성경 주었다고 해고당했다가 무죄로 입증된 선생님 file 2557
2121 역사의 주인이신 하나님께 기도해야 합니다 file 2713
2120 나를 살린 말씀 12 구절 file 4002
2119 여호와의 증인, 왜 병역을 거부하나? file 2720
2118 핍박받는 교회에 “대통령의 기도”를 약속한 펜스 부통령 file 5221
2117 이지선 교수, 내가 발견한 빛 - 하나님의 사랑하는 딸 file 43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