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남은 기독교 혐오 시나리오. 이런 건 누가 쓸 수 있느냐?

anonymous2022.09.18 09:49조회 수 117댓글 0

  • 2
    • 글자 크기
바쁜데 수리남...
몇 편 보니 감독이 "재미로 목사 캐릭터를 넣었다"는 인터뷰는 거짓말이다.
이야기 전개상 기독교 빠지면 이야기가 안 되는 구조이다. 종교-엑스터시와 마약-엑스터시를 아예 동일선상에서 전제하고 시나리오를 갈겨댔기 때문.
 
307653758_5831429006889470_6424703074354386873_n.jpg

 

307282242_5831429096889461_9098236061380641159_n.jpg

 

특히 여러 상황에 따른 성경 인용은 고급 수준에 상당하는 적용 일색이다. 뿐만 아니라 일전에 대전의 어느 이단/사이비 목사 아줌마가 피지인가 어디로 신도들 죄다 끌고가 싸데기 때리며 사육했던 사건도 모티브로 녹아 있다.
이런 기독교 혐오 시나리오는 어떤 사람이 쓸 수 있느냐.
무신론자나 불교도는 절대 이렇게 못 쓴다.
신실한 기독교도만이 이런 시나리오를 전개할 수 있다.
그러면 그 신실한 기독교도는 어떤 분들이냐ㅡ
세 부류의 기독교 중 하나다.
참고로.
동성애를 부추기고 사회주의식 기독교를 지향하는 김진호의 말을 빌리면, 한국교회의 지형은 이렇다.
서북 쪽에서 전래한 한국 기독교가 남쪽으로 피난을 내려와 한 축은 군부 독재와 결탁한 점잖은 기독교가 됐고(사실상 영락교회 한경직 목사를 지목한 듯), 다른 한 축은 산으로 올라가서 할렐루야 광신 집단(사실상 순복음 조용기 목사를 지목)을 구축해 엄청난 부를 쌓았으니, 제3의 그룹인 지네만이 민중의 기독교 진리라는 식의 분류이다.
이처럼 두 개의 기독교를 하나로 섞어 융합해 형상화 할 수 있는 신실한 기독교도는 오로지 하나,
그 둘을 제외한 나머지 즉, 인민민주주의식 제3의 기독교도만이 '수리남' 기독교 플롯을 제공할 수 있는 것이다.
왜냐하면 인민의 아버지, 칼 맑스가
"Opium des Volkes"(종교는 인민의 아편)이라 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드라마의 심각한 문제는 기독교가 아니다.
정말이지 제작한 놈들이 현지에 가서
약 쳐먹고 만든 게 아닌가 싶을 정도.
얘네가 카메라 메고 들어가서 한 짓이 뭐냐면
작은 나라 하나를 완전 묵사발로 만들었다는 거다.
현지 인민들 싸게 고용할 때 시나리오는 알려줬냐?
약소국이라고 이렇게 쓰레기 하치장으로 만들다니...
니네가 이슬람 국가 어디 한군데 들어가서
약빠는 거랑 이슬람 섞어서 영화로 송출할 용기 있으세요?
50만도 안 되는 나라라고 돈 없고 힘없는 현지 인민을 세계인의 볼꺼리로 만든 감독의 저런 미소야말로
수단 방법 안 가리고 인민에게
K-드라마라는 신종 엑스터시를 파는
마약상 사제의 미소가 아니겠는가ㅡ
 
출처 : 이영진 목사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pentalogia/posts/pfbid04qazovqA65VKjG1nqqSS4fsj2AubnYhE1fyqbx5qH5n5pfPN6uik5xUvt4iYg9Vql
  • 2
    • 글자 크기
식량난에도 김정은 위한 호화 저택과 시설 신축 중동의 한 순교자의 아내가 한 복수는....
번호 제목 조회 수
2263 촛불행동' 양희삼 목사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로 소환 35
2262 美 남침례회, 동성애 지지 교회 제명 35
2261 베이비박스' 이종락 목사, 美올해의 생명상 수상 33
2260 서정희 - 하나님 아버지 만났을 때가 제일 행복 38
2259 개는 색을 볼 수 있습니까? 개의 색 스펙트럼에 대한 모든 것을 배우십시오 42
2258 영국 찰스3세 “신앙 위한 공간 보호” 약속 25
2257 “신앙 때문에 블랙리스트 올라” - 미 복음주의 지도자 48% 11
2256 (펌글) 수리남과 마르크스, 사회주의 24
2255 영월군, 교회 시설 코로나19 재난지원금 100만원 지급 25
2254 식량난에도 김정은 위한 호화 저택과 시설 신축 12
수리남은 기독교 혐오 시나리오. 이런 건 누가 쓸 수 있느냐? 117
2252 중동의 한 순교자의 아내가 한 복수는.... 78
2251 '수리남' 마약 업자에 목사 설정 덧씌워 왜곡 91
2250 영국, 젊은이들이 기성 세대보다 더 많이 기도한다 18
2249 디트리히 본회퍼 - 기독교 윤리는 선한 행위가 아닌 예수에 뿌리 둔 삶이다 21
2248 한국교회 사랑의 집짓기 운동, 울진·삼척 이재민들에게 새 집 지원 24
2247 스테판 커리가 아이들에게 성경을 읽어주는 이유 42
2246 에미상 남우주연상 이정재 “먼저 하나님께 감사” 179
2245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좋을 때나 나쁠 때에도 신앙을 의지했던 여왕 19
2244 이희천 교수, 주민자치기본법은 '변종 포괄적 차별금지법' 폭로 15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4다음
첨부 (2)
307653758_5831429006889470_6424703074354386873_n.jpg
205.9KB / Download 0
307282242_5831429096889461_9098236061380641159_n.jpg
135.8KB / Download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