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 때문에 블랙리스트 올라” - 미 복음주의 지도자 48%

anonymous2022.09.20 17:40조회 수 11댓글 0

  • 1
    • 글자 크기

미국 복음주의협회(National Association of Evangelicals)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복음주의 지도자 중 거의 절반은 자신의 관점이나 연대에 의한 죄책감 때문에 취소되거나 블랙리스트에 올라갔다고 밝혔다.

 

image.jpg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는 최근 NAE가 지난 7월과 8월 복음주의 지도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소개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복음주의 지도자 가운데 48%가 “지도자들은 그들의 관점에 대한 불만 표시로 다른 사람들에 취소됐다”고 말했다.

 

이 결과는 교단과 선교부, 대학, 출판사, 교회와 같은 다양한 복음주의 조직의 대표를 포함하는 NAE 이사회를 대상으로 실시된 월간 설문조사의 일부라고 CP는 전했다.

 

월터 김 NAE 회장은 “취소 문화란 어떤 사람이나 조직, 직장을 거부하는 방식으로 배제하는 관행”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용납할 수 없는 행동과 비정통적인 입장을 분명히 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이러한 현상으로 인해 우리가 직면한 실제 도전에 대해 의미 있고 열린 대화를 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일부 지도자들은 복음주의 지도자들이 취소되는 것은 일상이 되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협회는 “취소문화의 현실로 인해 지도자들은 보복이 두려워 복잡한 문제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전달하는 것을 경계하게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최근 텍사스 그레이프바인에 소재한 펠로우십교회(Fellowship Church)의 에드 영(Ed Young) 목사는 페이스북 측이 ‘깨어나라’는 제목의 설교를 홍보하는 유료광고를 삭제했다고 말했다.

 

영 목사는 “저는 이번 주에 취소됐다”라며 “페이스북이 방금 저를 취소했다. 우리의 놀라운 미디어 팀은 이 광고를 만들었고 우리는 그것을 보여주었다. 어떤 이유인지 마크 저커버그와 그의 동료들은 그것을 좋아하지 않았다”라고 했다.

 

많은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열린 마음으로 존중하는 대화를 나누는 것이 참여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보수기독교회중교회대회(Conservative Congregational Christian Conference, CCCC)의 론 해밀턴 목사는 “의견을 환영하고 토론의 문을 여는 것을 정책으로 삼았다. 내가 한 말에 동의하지 않았고 우려사항을 공유하기 위해 연락했다”라고 말했다.

 

취소되지 않았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자신의 신념이나 참여 때문에 자기도 모르게 거절당했거나 초대받지 못했을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빈야드 콜럼버스 창립자인 리치 네이선 목사는 “처음부터 강연에 초대받지 못한 이유가 제 견해 때문인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일부 지도자들은 ‘연대에 의한 죄책감’도 취소의 근거가 됐다고 말했다.

 

전략적 갱신(Strategic Renewal) 회장인 다니엘 헨더슨은 “주요 기독교대학에서 약 9년동안 연례 행사의 주요 연사로 봉사했다. 저의 사역은 일관되게 유지되었고 견해는 전혀 바뀌지 않았지만 교리적 특징을 벗어나는 사람들과의 관계로 인해 나는 초대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월터 김 NAE 회장은 “개인과 조직이 자신의 행동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하지만 다른 신념을 가지고 있다고 처벌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우리는 차이점을 넘어 대화를 장려해야 한다. 문을 열고 차이점이 있는 사람들과 대화하자고 요청하자. 그것이 예수님의 길이었다”라고 말했다.

 

[출처] 기독일보 https://www.christiandaily.co.kr/news/118650#share

  • 1
    • 글자 크기
영국 찰스3세 “신앙 위한 공간 보호” 약속 (펌글) 수리남과 마르크스, 사회주의
번호 제목 조회 수
2263 촛불행동' 양희삼 목사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로 소환 35
2262 美 남침례회, 동성애 지지 교회 제명 35
2261 베이비박스' 이종락 목사, 美올해의 생명상 수상 33
2260 서정희 - 하나님 아버지 만났을 때가 제일 행복 38
2259 개는 색을 볼 수 있습니까? 개의 색 스펙트럼에 대한 모든 것을 배우십시오 42
2258 영국 찰스3세 “신앙 위한 공간 보호” 약속 25
“신앙 때문에 블랙리스트 올라” - 미 복음주의 지도자 48% 11
2256 (펌글) 수리남과 마르크스, 사회주의 24
2255 영월군, 교회 시설 코로나19 재난지원금 100만원 지급 25
2254 식량난에도 김정은 위한 호화 저택과 시설 신축 12
2253 수리남은 기독교 혐오 시나리오. 이런 건 누가 쓸 수 있느냐? 117
2252 중동의 한 순교자의 아내가 한 복수는.... 78
2251 '수리남' 마약 업자에 목사 설정 덧씌워 왜곡 91
2250 영국, 젊은이들이 기성 세대보다 더 많이 기도한다 18
2249 디트리히 본회퍼 - 기독교 윤리는 선한 행위가 아닌 예수에 뿌리 둔 삶이다 21
2248 한국교회 사랑의 집짓기 운동, 울진·삼척 이재민들에게 새 집 지원 24
2247 스테판 커리가 아이들에게 성경을 읽어주는 이유 42
2246 에미상 남우주연상 이정재 “먼저 하나님께 감사” 179
2245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좋을 때나 나쁠 때에도 신앙을 의지했던 여왕 19
2244 이희천 교수, 주민자치기본법은 '변종 포괄적 차별금지법' 폭로 15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4다음
첨부 (1)
image.jpg
119.3KB / Download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