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에서 사용되는 증거의 규칙에 의한 사복음서의 증언에 대한 고찰

갤럭시62014.06.17 12:27조회 수 1130추천 수 5댓글 3

  • 1
    • 글자 크기

법정에서 사용되는 증거의 규칙에 의한 사복음서의 증언에 대한 고찰  

-그린리프(하버드 법학대학의 교수)-


* 이 글은 그리스도의 부활에 대해 사도들이 하고 있는 증언의 가치를 검토한 글이다.


사도들이 선포한 위대한 진리들은 그리스도게서 죽음에서 부활하셨고, 죄의 회개를 통해서만 그리고 그를 믿는 믿음으로만 인간은 구원의 소망이 있다는 것이었다. 이 교의는 엄청난 절망하에서는 물론이고 인간의 이성에 제시될 수 있는 가장 끔찍스러운 오류하에서도 어디에서나 그들이 한 목소리로 확신하고 있던 것들이다. 그들의 주는 최근에 공개 재판소의 선고에 의해 범임으로 처형을 당했다. 그의 종교는 온 세상의 종교를 뒤집어 엎고자 했다. 모든 나라의 법은 그의 제자들의 가르침에 반대하고 있었다. 세상 돌아가는 이치가 그들에겐 반대였다. 


그들은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지 않으면서 가장 평화적인 방법으로 이 새로운 신앙을 선전하면서 모욕과 반대, 욕설과 극심한 핍박, 옷 벗김, 투옥, 고문 그리고 잔인한 죽음 외에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이 신앙을 열렬히 전파했으며 그들은 용기를 잃지 않고 이 모든 고통을 견뎌냈다. 아니 견뎌낸 정도가 아니라 도리어 기뻐했다. 하나 둘 비참한 죽음을 당하게 되자 살아남은 자들은 더 큰 활력과 결심으로 자신들의 일에 매달렸다. 군인들의 전투연감도 그들처럼 영웅적인 절개와 인내 그리고 불굴의 용기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 없을 정도다. 그들은 자신들의 신앙의 근거와 그들이 확신하고 있던 위대한 사실들과 진리들을 신중하게 검토해 볼 수 있는 가능한 모든 동기를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이런 동기들은 최고의 우울함과 끔찍스러울 만큼 자주 그들의 관심을 짓눌렀다. 


그러므로 만일 그리스도께서 죽음에서 부활하지 않았거나 그들이 다른 사실들을 알고 있는 것만큼 확실하게 이 사실을 몰랐더라면 그들은 자신들이 전했던 그 진리들을 일관되게 확증할 수가 없었을 것이다. 만약 그들이 이 문제에 있어 도덕적으로 속임을 당하는 게 가능했었다면 모든 인간의 동기는 그들이 자신들의 오류를 발견하고 솔직히 인정하는 쪽으로 작용했을 것이다. 그것이 그들에게 알려진 후 그렇게도 엄청난 잘못을 고집한다는 것은 삶에 있어 외부로부터 인간이 겪을 수 있는 모든 악에 직면한 건 물론이고 내적인 고통과 양심상의 죄책감까지 감내해야 한다는 걸 의미한다. 즉 장래에 아무 소망이 없고 선한 양심의 증거는 하나도 없으며 사람들 가운데서의 존경이나 인정 같은 건 전혀없고 이 세상에서는 물론 오는 세상에서도 조금의 행복도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사도들에게 있어서 그런 행위를 한다는 것은 그들 역시 우리 누구나 가지고 있는 성정을 지닌 사람들이라는 사실과 도무지 양립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사실이다. 그러나 그들의 삶을 보면 들의 우리들과 같은 종류의 인간이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즉 우리가 흔들리는 동기에 의해 흔들리고, 같은 소망에 의해 힘을 얻으며, 우리와 같은 기쁜 일에 영향을 받으며, 우리와 같은 슬픔에 쓰러지기도 하고 우리가 두려워하는 것과 같은 두려움으로 힘들어하기도 하며, 우리가 가지고 있는 열정, 유혹, 연약함에 넘어지기도 하는 사람들이었다. 그리고 그들의 글은 그들이 대단히 활기찬 이해력을 소유한 살마들이었다는 걸 보여준다. 그런데 만일 그들의 증언이 사실이 아니라면 그런 글을 쓸 아무런 동기가 없었을 것이다. 


-그린리프. TE. 28-30


예수님과제자들1.jpg



  • 1
    • 글자 크기
3분 안에 설명하는 진화론의 비과학성 기복신앙에 대한 존파이퍼 목사님의 일갈!
번호 제목 조회 수
61 신천지에 여자교주 탄생?5 1511
60 가수 알리 - 목마른 사슴, 내게 있는 향유옥합1 1965
59 (충격)배형규,심상민 이 아프간에서 죽은이유.9 2856
58 사형수 유두영의 고백 - 감동 1598
57 내가 복음이다 - 나는 꼼수다 후속작인 듯3 1521
56 기도는 중요한 것이 아니다.10 1757
55 [웹툰] 필사즉생 ^^3 1402
54 힐송의 세계적 영향력이 예수님만 높였기 때문이라고?3 1425
53 이순신 장군이 예수회 군대를 막은 것 알고 있냐?3 1937
52 교황은 마귀다. 적그리스도다 - 마르틴루터6 1561
51 힘든 지체들아 - 닉부이치치 보며 힘내라!1 5253
50 무신론자도 선을 행하면 천국에 갈 수 있다고?? - 현재 교황2 2497
49 악명높은 범죄자들이 기독교인이라고?? 주작이다.3 1605
48 살고자 하면 죽을 것이요. 죽고자 하면 살것이다.3 3407
47 [영상]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이땅에 오셨다!2 824
46 [저격저장소] 천재는 99% 노력과 1% 영감으로 된다?.snipe2 1071
45 NCCK + 카톨릭 직제일치는 조선과 일본의 내선일체와 같다.5 2529
44 프란치스코 교황이 근본주의 기독교에 선전포고를 하다!14 2333
43 기도 좀 부탁하자.15 1457
42 예수님을 따르기로했네2 1326
41 천지창조에서 부활까지 (샌드 아트)2 1379
40 범사에 감사하는 삶의 놀라운 능력!!1 2015
39 현대판 가나안족이라고 들어봄?9 1555
38 예수 믿는다고 당당하게 말하자.8 1340
37 [복음화] 흑형의 안티기독교에 대한 일침.jjal5 1906
36 예수는 돌아오지 않는다??? - 카톨릭의 망언10 2927
35 [복음화] 이스라엘-하마스 선동 저격용 짤방들5 1093
34 의료민영화의 진실4 1151
33 동성애비판 : 낸시랭의 신학펀치 ] 동성애는 죄다!8 3053
32 예수님이 옷가게에서 옷을살때 뭐라고 할까?4 1849
31 좋은 말씀, 좋은 그림^^2 1139
30 동성애자 양심고백 웹툰!!8 12694
29 시리아에서 십자가형을 당한 기독교인들4 2052
28 지체들아 예배 잘드렸냐?^^5 1433
27 기독교와 천주교는 전혀 다른 종교다! - 석기현 목사12 5837
26 배도 - 알베르토 시리즈5 845
25 보혈 지우개 - 나도 웹툰 올린다!!9 1593
24 7세의 순교자 T.T7 2857
23 이슬람의 한국 정복 전략!! 무섭다!!13 252197
22 [CCM] 오직 예수!! 주님만이 나의 삶의 이유!!1 1905
21 문창극 후보 지지 랩 - 쩐다!!4 1256
20 12제자의 순교 영상 3144
19 3분 안에 설명하는 진화론의 비과학성1 1603
법정에서 사용되는 증거의 규칙에 의한 사복음서의 증언에 대한 고찰3 1130
17 기복신앙에 대한 존파이퍼 목사님의 일갈!1 1047
16 [만화] 거듭난 알베르토 - 카톨릭의 실체2 1526
15 [전도영상] 짧지만 강력한 부활의 증거!!2 991
14 동성애자분들 사랑합니다. 돕고 싶습니다. - 이규 목사님11 31922
13 제자들에게 부활은 어떤 의미였을까?1 1367
12 동성애 퀴어문화축제를 저지한 영웅들8 1977
첨부 (1)
예수님과제자들1.jpg
173.3KB / Download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