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이 - 데자부 Dejavu 노래와 가사

한길2017.05.21 23:55조회 수 6277추천 수 12댓글 0

  • 1
    • 글자 크기

사본 -by_0512.jpg



래퍼 비와이의 신앙을 담았다는 곡 데자부 노래와 가사.

데자부의 뜻은 히브리서 11장에 나오는 믿음 이라고 한다. 

노래에 가사를 입힌 영상은 아래로. 


https://youtu.be/7x2wp-fybK8

(가사)

Dreaming vision saviour the truth 
Calling messiah 
The way that I'm walking in 
The reason why 
I'm talkin’ the only way 
Eternal life Revival 
Alpha and omega 
Something that I can not see 
I Just believe I don't watch it 

그가 선택한 혁명가 
He said You have to run this town 
똑같은 쟤넨 변명만 
They will never come around 
난 기억해 이 젊은 날 
머물진 않지 영원하게 
역사들을 찬송하지 
눈을 뜰 거야 One more time 

믿음대로만 될지어다 
믿음대로만 될지어다 
내 발걸음들이 증명이어라

삶 자체가 예술 
예술가들은 반했어 
Yeah I'm feeling dejavu 
어제 이미 겪은 듯 
내일이 된 내 얼굴 
랩 아닌 it's what I do 
따라가지 않아 나는 
따라오게 하잖아 나는 
그래서 앉았지 chairman's chair 
I'm Leader of Leader of leader 

이해가 안 될 거야 
나라는 생명의 삶 
수백 년에 한번 
잉태될만한 자아 
꽤 다른 길을 가 
천국은 날 헹가래하지

Don't ever with the flow 
Be the flow 
I did it They've said It's miracle 
내 기억 속에 온 내일의 기억들 
내일의 것만을 Bring 'em more 

새로운 날 이젠 내일이 
내겐 되어버렸네 추억이 
살아가고 있어 난 
life in life in dejavu 

새로운 날 이젠 내일이 
내겐 되어버렸네 추억이 
볼 수 없는 때를 살아가네 데자부 

데자부 데자부 데자부 
데자부 데자부 데자부 
살아가고 있어 난 
life in life in dejavu 
역사들을 찬송하지 
눈을 뜰 거야 One more 

재림신앙의 swaggin 
전설이 된 내 얘기 
화폐이상의 가치 
돈에 눈 먼 자는 뒤로 가지 
쓸모 없던 존재가 
현시대의 흐름을 바꿔 
최초가 될 거야 
모든 가능성의 문을 열어놨어 

내가 뭘 말하는지 
아는 애들은 다 알았지 
이건 나 아닌 니 숨의 
출처의 가르침 
눈 감고 가는데 
여긴 앞서 가는 길 
개쩌는 위험함을 
감수해야 해 당연히 

내일을 가진 음악 
내일을 가진 문학 
내일을 가진 문화를 
대표하는 내 근황 
난 더 빛나는 구나 
날 부러워하는 은해 
거까지 간 내 영 

차원이 다른 그릇의 크기 
세상이 감당 못할 이름의 무게 

새로운 날 이젠 내일이 
내겐 되어버렸네 추억이 
살아가고 있어 난 
life in life in dejavu 
새로운 날 이젠 내일이 
내겐 되어버렸네 추억이 
볼 수 없는 때를 살아가네 데자부 

데자부 데자부 데자부 
데자부 데자부 데자부 
살아가고 있어 난 
life in life in dejavu 
역사들을 찬송하지 
눈을 뜰 거야 

내 중심은 말이 아닌 
움직임과 선택 
화려한 거짓들에 
속지않기를 원해 
내가 가야 할 방향 
처음부터 끝까지 
여전히 보이지 않는 걸 쫓아 
I just believe I don't watch it 

새로운 날 이젠 내일이 
내겐 되어버렸네 추억이 
살아가고 있어 난 
life in life in dejavu 
새로운 날 이젠 내일이 
내겐 되어버렸네 추억이 
볼 수 없는 때를 살아가네 데자부 

데자부 데자부 데자부 
데자부 데자부 데자부 
살아가고 있어 난 
life in life in dejavu 
역사들을 찬송하지 
눈을 뜰 거야 One more time

  • 1
    • 글자 크기
번호 제목 조회 수
2263 “신앙 때문에 블랙리스트 올라” - 미 복음주의 지도자 48% 11
2262 식량난에도 김정은 위한 호화 저택과 시설 신축 12
2261 이희천 교수, 주민자치기본법은 '변종 포괄적 차별금지법' 폭로 15
2260 대학 채플 의무 이수, 종교 자유 침해라는 국가인권위의 권고가 오히려 자유 침해! 18
2259 영국, 젊은이들이 기성 세대보다 더 많이 기도한다 18
2258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좋을 때나 나쁠 때에도 신앙을 의지했던 여왕 19
2257 디트리히 본회퍼 - 기독교 윤리는 선한 행위가 아닌 예수에 뿌리 둔 삶이다 21
2256 한국교회 사랑의 집짓기 운동, 울진·삼척 이재민들에게 새 집 지원 24
2255 (펌글) 수리남과 마르크스, 사회주의 24
2254 끝까지 일제에 맞선 신석구 목사 25
2253 영월군, 교회 시설 코로나19 재난지원금 100만원 지급 25
2252 영국 찰스3세 “신앙 위한 공간 보호” 약속 25
2251 동성애 퀴어축제, 서울광장서 개최 부적절 70% 26
2250 충북 음성중앙교회, 주차장 주민에 개방 28
2249 미국인 50% - 미국 내 종교 자유 쇠퇴하고 있다 29
2248 “하나님께 영광!” - 시드니 맥러플린, 허들 세계 신기록 29
2247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집회 열린다! 7/16일 30
2246 ‘무서운 책’을 받고 감사하는 북한의 해외 노동자들 32
2245 과천은파교회, 어려운 이웃 위해 쌀 500㎏ 기부 33
2244 베이비박스' 이종락 목사, 美올해의 생명상 수상 33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4다음
첨부 (1)
사본 -by_0512.jpg
133.4KB / Download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