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2’ 사이비종교 피해자, 새 출발 시작

anonymous2022.09.14 12:06조회 수 55댓글 0

  • 1
    • 글자 크기

‘사이비 종교 단체’에 의해 고통받은 김다정이 3살 아들을 열심히 키우며 트라우마를 극복했다.

 

news-p.v1.20220914.ecc5a29d87db4d03a595727219bd22e8_P1.jpg

 

 

13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15회에서는 19세에 엄마가 된 김다정이 출연해, 11년 동안 ‘사이비 종교단체’에서 착취를 당했던 안타까운 사연과 함께 아들과 일상을 공개했다.

먼저 김다정의 충격적인 유년 시절이 재연드라마 형식으로 그려졌다. 김다정은 “여섯 살에 엄마와 함께 한 종교단체에 들어가 11년간 제대로 된 정규 교육 한번 받지 못하고 노동 착취를 당하며 자라왔다”고 밝혔다. 또 “부모들 역시 피해자였다”면서 “매달 감당하기 힘든 헌금 액수를 내야 했고, 금액을 채우지 못하면 자녀에게까지 견디기 어려운 체벌이 가해졌다”고 덧붙였다. 이어 “자유 없이 비정상적인 집단생활을 해야 했지만, 부모의 도움으로 17세에 종교단체를 떠나 처음으로 독립하게 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가족과 친구 없이 혼자만의 생활에 외로워하던 김다정은 SNS를 통해 알게 된 남자와 교제를 하다가 임신을 했다. 김다정의 남자친구는 임신 소식에 “아이를 지우라”는 무책임한 반응으로 일관했고 이에 김다정은 19세에 홀로 아이를 낳았다. 잠시 후 스튜디오에 직접 등장한 김다정은 “배운 것도 없고 부족하지만, (고딩엄빠에 대한) 편견을 버리고 예쁘게 봐주셨으면 하는 마음에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3살 아들을 키우고 있는 김다정의 일상이 VCR로 공개됐다.

김다정은 아이 없이 홀로 집에서 기상했으며, 얼마 뒤 초인종 소리가 울리자 놀라서 극도로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터폰을 통해 낯선 이의 얼굴을 본 김다정은 방으로 피신했고, 나중에 가스 검침원임을 확인한 뒤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이에 대해 김다정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과거 종교 시설에서 받은 상처 때문에 사람을 만나는 게 어렵다”며 그 시절 트라우마로 인해 대인기피증을 앓고 있음을 고백했다.

하루종일 혼자 게임을 하고 인터넷을 하던 김다정은 식사도 배달 음식으로 해결했다. 그동안 간호조무사 학원을 다녔으나, 현재 3개월째 쉬고 있다는 김다정은 “아들 정우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주5일간 어린이집에 보내고 있다”며 주말에만 아들을 돌보고 있는 상황임을 알렸다.

저녁이 되자 김다정은 같은 종교 시설 출신인 친구를 모처럼 만나 대화를 나눴다. 여기서 김다정은 “당시 (종교집단에서) 영상 착취물을 찍어서 보관했었다, ‘너희가 여길 나가면 인터넷에 퍼뜨린 거다’라고 협박했던 게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라고 털어놔 모두를 경악케 했다. 알고 보니 김다정은 과거 ‘미성년자 영상 착취물’로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사이비 종교단체의 피해자였던 것. 김다정의 친구 역시, “엄마가 한 달에 2천만 원인 헌금을 못 내면, 내 얼굴에 X을 바르는 체벌을 받았다”고 해 충격을 더했다.

https://sports.khan.co.kr/entertainment/sk_index.html?art_id=202209140850003&sec_id=540201&pt=nv

김다정은 “종교 시설을 좀더 일찍 떠나지 못한 게 후회스럽다”며 자책하는 모습도 보였다. 하지만 이를 지켜보던 박재연 심리상담가는 “저항할 수 없는 상황에서 거부할 수 없는 대상에게 당한 모든 일은 그 사람의 책임이 아니다”라면서, “본인에게서 원인을 찾으려 할 텐데, ‘내가 저항할 수 없는 부분이었으니 나 자신을 비난하면 안 된다’고 스스로에게 얘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잠시 후, 김다정과 아들 정우와의 일상이 공개됐다. 김다정은 무기력했던 평소와 달리 일찍 일어나 정우의 밥을 정성스레 준비했다. 김다정은 아들의 심한 밥투정에도 끝까지 밥을 다 먹인 뒤, 정우에게 태블릿으로 영상을 보여준 틈을 타 급하게 끼니를 때웠다. 식사를 끝낸 김다정은 태블릿을 치우려 했지만 폭풍 오열하는 아들의 고집에 난감해 했다. 결국 김다정은 물놀이를 좋아하는 아들을 데리고 인근 공원으로 갔다. 그러다 잠깐 방심한 사이, 정우가 사라져 아찔한 순간을 맞았다. 금방 찾긴 했지만, ‘나홀로 육아’를 하느라 고군분투하는 김다정의 짠한 모습에 3MC는 안타까움의 탄식을 쏟아냈다.

집으로 돌아온 김다정은 간호조무사 학원을 같이 다녔던 동기이자 육아 멘토인 편이슬씨의 방문에 반가워했다. 편이슬씨는 김다정에게 ‘주위 사람과 친해지라“는 팁을 건네면서 “엄마가 밝아야 아이도 밝다”며 따뜻하게 격려했다. 김다정도 “천천히 할 수 있는 것부터 해야겠다”며 아들을 위해 새 출발을 다짐했다. 이후 김다정은 간호조무사 학원을 방문해, 재등록 절차를 밟아 뜨거운 응원을 받았다.

 

한편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이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MBN ‘고딩엄빠2’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 1
    • 글자 크기
번호 분류 제목 조회 수
2792 동성애, 당신도 동의하십니까? (롬1:24-27) - 소강석 목사님 설교 전문39 43942
2791 하나님은 미래를 아시나요 모르시나요?36 820
2790 연기는 아르바이트, 세계선교가 본업 - 영화배우 이성재35 42089
2789 [영상] 요가에 숨겨진 충격적인 이야기31 47296
2788 노아의 방주에 물고기는 타지 않았는데 왜 아직 물고기가 살아있나요?26 1301
2787 [조이라이드] 리콴유21 356
2786 [긴급] 올해부터 한국도 학생들에게 동성애를 수용하라고 교육시킨다19 27329
2785 중국 지하교회 지도자들의 연합 찬양18 16703
2784 인도 사원에서 찬송하는 얘네 뭐냐?18 433
2783 한국교회에 보수논객의 세속적 드립보다 칼빈주의가 먼저다17 512
2782 마태복음에 나오는 백부장과 하인이 '동성 커플'이라고?16 4499
2781 홍재철 목사, "제물로 하나님 관심 끌면 자식 잘돼"16 345
2780 갓톡 안티-크리스천으로서 우리의 행동16 587
2779 십일조에 대한 나의 생각.15 669
2778 크리스찬이 자살하면 지옥갈까?15 1093
2777 기도 좀 부탁하자.15 1404
2776 이분 최소 정치를 아는 분14 304
2775 한국교회의 위기14 321
2774 요즘 세상이 많이 어지럽다14 310
2773 프란치스코 교황이 근본주의 기독교에 선전포고를 하다!14 2247
2772 청소년 게임중독도 인권이란다. 미친13 265
2771 이나라의 민주주의는 죽었다.13 282
2770 이슬람의 한국 정복 전략!! 무섭다!!13 252097
2769 사형수 윤도영의 마지막 유언12 9427
2768 100% JESUS 브라질 국가대표 선수 네이마르!12 22684
2767 박대통령 히잡 씀12 247
2766 전도지로 쓸 내용인데 조언 좀 부탁해 지체들!12 477
2765 홍혜선전도사님 한국전쟁예언 뭐냐?12 2251
2764 기독교와 천주교는 전혀 다른 종교다! - 석기현 목사12 5765
2763 [산업화] 의료민영화 총정리.snipe11 302
2762 청년들이 교회를 떠나는 이유는 교회에 말씀이 없기 때문이다.11 593
2761 동성애자분들 사랑합니다. 돕고 싶습니다. - 이규 목사님11 31805
2760 동성애 확산 저지를 위한 대국민 메시지 - 양병희 목사10 3291
2759 방언기도 어떻게 생각하냐?10 869
2758 기도는 중요한 것이 아니다.10 1721
2757 예수는 돌아오지 않는다??? - 카톨릭의 망언10 2849
2756 내가 십자가를 질게요!10 870
2755 크리스천 청년들을 위한 50가지 충고9 46711
2754 홍석천 - 아이가 있었으면 좋겠단다.9 276
2753 간증 하나만 하자.9 404
2752 노아의 방주에 어떻게 모든 동물을 실을 수 있었을까?9 363
2751 도표로 보는 로마카톨릭 배교의 역사!9 1132
2750 (충격)배형규,심상민 이 아프간에서 죽은이유.9 2724
2749 현대판 가나안족이라고 들어봄?9 1481
2748 보혈 지우개 - 나도 웹툰 올린다!!9 1354
2747 동성애는 죄다 - 유기성 목사8 8206
2746 ‘중도파’의 불편한 진실8 356
2745 [랩] RP-Q 안되는 건 안돼~~8 424
2744 계시록의 ‘용’을 “매국노 유전자”로 해석하면 어떨까?8 303
2743 천주교인이 말하는 진실고백8 885
이전 1 2 3 4 5 6 7 8 9 10... 56다음
첨부 (1)
news-p.v1.20220914.ecc5a29d87db4d03a595727219bd22e8_P1.jpg
531.7KB / Download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