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남은 기독교 혐오 시나리오. 이런 건 누가 쓸 수 있느냐?

anonymous2022.09.18 09:49조회 수 159댓글 0

  • 2
    • 글자 크기
바쁜데 수리남...
몇 편 보니 감독이 "재미로 목사 캐릭터를 넣었다"는 인터뷰는 거짓말이다.
이야기 전개상 기독교 빠지면 이야기가 안 되는 구조이다. 종교-엑스터시와 마약-엑스터시를 아예 동일선상에서 전제하고 시나리오를 갈겨댔기 때문.
 
307653758_5831429006889470_6424703074354386873_n.jpg

 

307282242_5831429096889461_9098236061380641159_n.jpg

 

특히 여러 상황에 따른 성경 인용은 고급 수준에 상당하는 적용 일색이다. 뿐만 아니라 일전에 대전의 어느 이단/사이비 목사 아줌마가 피지인가 어디로 신도들 죄다 끌고가 싸데기 때리며 사육했던 사건도 모티브로 녹아 있다.
이런 기독교 혐오 시나리오는 어떤 사람이 쓸 수 있느냐.
무신론자나 불교도는 절대 이렇게 못 쓴다.
신실한 기독교도만이 이런 시나리오를 전개할 수 있다.
그러면 그 신실한 기독교도는 어떤 분들이냐ㅡ
세 부류의 기독교 중 하나다.
참고로.
동성애를 부추기고 사회주의식 기독교를 지향하는 김진호의 말을 빌리면, 한국교회의 지형은 이렇다.
서북 쪽에서 전래한 한국 기독교가 남쪽으로 피난을 내려와 한 축은 군부 독재와 결탁한 점잖은 기독교가 됐고(사실상 영락교회 한경직 목사를 지목한 듯), 다른 한 축은 산으로 올라가서 할렐루야 광신 집단(사실상 순복음 조용기 목사를 지목)을 구축해 엄청난 부를 쌓았으니, 제3의 그룹인 지네만이 민중의 기독교 진리라는 식의 분류이다.
이처럼 두 개의 기독교를 하나로 섞어 융합해 형상화 할 수 있는 신실한 기독교도는 오로지 하나,
그 둘을 제외한 나머지 즉, 인민민주주의식 제3의 기독교도만이 '수리남' 기독교 플롯을 제공할 수 있는 것이다.
왜냐하면 인민의 아버지, 칼 맑스가
"Opium des Volkes"(종교는 인민의 아편)이라 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드라마의 심각한 문제는 기독교가 아니다.
정말이지 제작한 놈들이 현지에 가서
약 쳐먹고 만든 게 아닌가 싶을 정도.
얘네가 카메라 메고 들어가서 한 짓이 뭐냐면
작은 나라 하나를 완전 묵사발로 만들었다는 거다.
현지 인민들 싸게 고용할 때 시나리오는 알려줬냐?
약소국이라고 이렇게 쓰레기 하치장으로 만들다니...
니네가 이슬람 국가 어디 한군데 들어가서
약빠는 거랑 이슬람 섞어서 영화로 송출할 용기 있으세요?
50만도 안 되는 나라라고 돈 없고 힘없는 현지 인민을 세계인의 볼꺼리로 만든 감독의 저런 미소야말로
수단 방법 안 가리고 인민에게
K-드라마라는 신종 엑스터시를 파는
마약상 사제의 미소가 아니겠는가ㅡ
 
출처 : 이영진 목사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pentalogia/posts/pfbid04qazovqA65VKjG1nqqSS4fsj2AubnYhE1fyqbx5qH5n5pfPN6uik5xUvt4iYg9Vql
  • 2
    • 글자 크기
번호 분류 제목 조회 수
2792 힘든 지체들아 - 닉부이치치 보며 힘내라!1 5167
2791 힘든 시기에 용기를 주는 7가지 말씀 9993
2790 힘드니까 사명이다 - 이찬수 목사 11124
2789 힘겨워하는 부부들에게 보내는 한 남자의 조언 25076
2788 힐송의 세계적 영향력이 예수님만 높였기 때문이라고?3 1387
2787 힐송교회의 실상2 1725
2786 힐러리의 여자, 후마 에버딘의 정체! 1466
2785 힐러리와 트럼프 누가 토론에서 이겼나? 6070
2784 힐러리, 동성애 반대는 명예살인과 같다. 8828
2783 힐러리 최측근 보좌관 - 독실한 무슬림, 무슬림 잡지 근무 1346
2782 힌두교 극단주의자들, "목회자 산채로 불태워 죽이겠다" 159
2781 히잡의 유래 4016
2780 히스기야 왕의 인감 발견 1779
2779 히샤를리송, 곡예 같은 터닝슛…데뷔전서 두 골 몰아쳤다 [월드컵 주요장면] / KBS 2022 카타르월드컵 32
2778 희망인천준비단, 첫 공식석상 송영길 인천시장 질타 폭발위험 [지뢰밭] 인천시 재정 “실제보니 훨씬 많네1 239
2777 휴 잭맨 - 무대에 오를 때마다 기도한다 2103
2776 훌륭한 헌재 소장 ㅋ 52
2775 효도와 불효에 대한 성경구절 모음 9312
2774 회칼로 위협하는 강도에게 “예수님 믿으세요” 복음을 전하다 3033
2773 회의론자들도 동의하는 예수 부활의 9가지 사실 2522
2772 회개의 절대적 요구, 예수의 피2 251
2771 회개 없는 구원은 없다 - 하나님의 승부수 부활! 중에서 835
2770 황교안 총리, 새벽 2시에 일어나 성경공부 했었다 98336
2769 황교안 장관에 대한 트윗 124
2768 황교안 장관도 문창극씨처럼 되는 거냐?1 101
2767 황교안 장관 불교계가 물어뜯기 시작했다.1 167
2766 황교안 장관 멋지시다!3 281
2765 황교안 법무부장관 - 통진당 해산심판 최후 변론3 298
2764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 지명 반대운동이 부적절한 12가지 이유 458
2763 환자에게 성경건네며 기도했다가 해고당한 간호사 3242
2762 화재보험과 같은 믿음은 아닙니까? 1399
2761 화재 속에서 살아남은 성경, 위로를 주시다! 3275
2760 화물연대 총파업 이틀째… 정부, '업무개시 명령'도 검토 / KBS 2022.11.25. 11
2759 홍혜선전도사님 한국전쟁예언 뭐냐?12 2251
2758 홍혜선이라는 분의 전쟁 예언 결국 헤프닝으로 끝났네...3 365
2757 홍재철 목사, "제물로 하나님 관심 끌면 자식 잘돼"16 345
2756 홍석천 용산구청장 후보 나서겠다. 150
2755 홍석천 - 아이가 있었으면 좋겠단다.9 276
2754 홍보영상 [건국대통령 이승만 영화제작추진위원회]' 영화제작을 위하여'2 231
2753 호통 판사 천종호 - 교회가 아니었으면 저 없었죠. 21501
2752 호주에서 이슬람 폭동 일어날 것 같단다 343
2751 혜경 스님에서 김성화 목사로 - 신앙간증1 10298
2750 혜경 스님 기독교로 개종한 이야기2 1600
2749 형통한 인생의 기준이 다릅니다. 4055
2748 형제사랑에 관하여는 - 성현경 목사 778
2747 현직 의사가 말하는 동성애와 에이즈 26677
2746 현실로 구현된 노아의 방주 13494
2745 현대판 삼손 트럼프 1061
2744 현대판 다니엘, 맹견의 무리에서 살아나다! 10377
2743 현대판 가나안족이라고 들어봄?9 1481
이전 1 2 3 4 5 6 7 8 9 10... 56다음
첨부 (2)
307653758_5831429006889470_6424703074354386873_n.jpg
205.9KB / Download 1
307282242_5831429096889461_9098236061380641159_n.jpg
135.8KB / Download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