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놈펜서 한미 정상회담…“빈틈없는 공조·연합방위태세 강화”

anonymous2022.11.13 21:06조회 수 81댓글 0

  • 3
    • 글자 크기

프놈펜서 한미 정상회담…“빈틈없는 공조·연합방위태세 강화”

optimize [MConverter.eu].gif

 

동남아를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핵 문제 및 한미 연합방위태세, 미 인플레감축법을 포함한 양국 간 주요 경제 현안과 역내 및 세계 문제에 관해 협의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회담에서 먼저 윤 대통령은 “지난 9월 런던과 뉴욕에 이어 2개월도 안 돼 이곳 프놈펜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다시 만나 반갑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지난 5월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한미동맹이 새로운 도약의 전기를 맞이했으며, 국제질서의 변곡점에서 여러 새로운 도전에 직면한 우리에게 한미동맹은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나침반이 됐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바이든 대통령의 의지와 노력이 한국 국민에게 든든한 믿음을 주고 있다”며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을 구현해 나가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최근 북한의 전례 없는 공세적 도발에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한미 간 빈틈없는 공조와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 북한이 어떠한 형태로든 핵을 사용한다면 한미 양국이 모든 가용한 수단을 활용해 압도적인 힘으로 대응할 것이라는 점을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으로 하여금 핵과 미사일로는 아무 것도 얻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하고 “이를 위해 북한의 고도화된 핵 능력에 맞게 한미 간 확장억제를 실효적이고 획기적으로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양국 NSC와 국방당국 간 확장억제 관련 긴밀한 협의가 이뤄지고 있음을 평가하고, 보다 강력하고 효과적인 확장억제 체제가 구축될 수 있도록 바이든 대통령이 계속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에 대한 미국의 철통같은 방위 및 확장억제 공약을 재확인하고, 확장억제 강화 방안에 관해 양측이 앞으로 계속해서 긴밀히 협의해 나가자고 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 간 미국의 인플레감축법(IRA)에 관한 협의 채널이 긴밀하게 가동되고 있다”며 “지난 10월 바이든 대통령이 친서를 통해 IRA 관련 미국 측의 진정성 있는 협의 의지를 확인해 주었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기업들이 자동차, 전기 배터리 등의 분야에서 미국 경제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면서 “이러한 점을 고려해 인플레감축법의 이행 방안이 논의돼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글로벌 긴축재정으로 세계경제의 하방 압력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한미 간 더욱 긴밀한 경제협력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윤 대통령은 우리의 독자적인 인태전략에 관해 설명한 후 “아세안, 태평양도서국이 우리의 인태전략에 있어 매우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아세안 및 태평양도서국과의 협력에 있어 한미가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를 바란다”면서 “이를 위해 우리 정부는 ‘태평양 도서국 협력 구상’에 공식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통보했다.

 

태평양 도서국 협력 구상(Partners in the Blue Pacific/PBP)은 미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영국이 제안한 대(對)태평양도서국 협력이니셔티브(지난 6월 출범)로 태평양도서국 관련 유사입장국간 협력을 조율하고 최적의 관행 공유 및 협력사업 발굴 등이 목적이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의 독자적인 인도-태평양 전략을 평가하고 한미 양국이 인태지역에서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를 기대한다며, 우리의 ‘태평양 도서국 협력 구상’ 참여 결정에 대해 환영의 뜻을 표했다.
 
양 정상은 한미동맹 70주년이 되는 내년이 동맹 발전의 또 다른 전기가 될 것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했으며, 내년에 워싱턴에서 다시 만나 동맹 70주년을 함께 축하하고 한미동맹의 미래 발전 방향에 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갖기로 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손녀가 조만간 결혼식을 올리는 데 대해 축하 인사를 전했으며,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각별한 감사를 표했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 3
    • 글자 크기
Jaejoong Kim, comeback [영상] 벤투호, 회복 집중‥"가나 뒷공간 공략" (2022.11.26/뉴스투데이/MBC)
번호 제목 조회 수
2811 #Photo #BTS #Jin's 'comfortable boyfriend' 61
2810 이재명 대표의 경기-성남 라인의 무더기 채용은 입막음용 매관매직? 68
2809 "청담동 술자리 다 거짓말…남친 속이려한 것" 첼리스트 진술 70
2808 [영상] [주요장면: 잉글랜드-미국] 1차전 잉글랜드 어디 갔어? 공방전 끝 득점없이 미국과 무승부…B조 '경우의 수' 복잡해졌다 74
2807 Jaejoong Kim, comeback 76
프놈펜서 한미 정상회담…“빈틈없는 공조·연합방위태세 강화” 81
2805 [영상] 벤투호, 회복 집중‥"가나 뒷공간 공략" (2022.11.26/뉴스투데이/MBC) 82
2804 조두순 결국 선부동 이사 못간다. 보증금과 100만원 위약금 수령 83
2803 권성동 의원 - "이재명은 의혹만 보자면 종합범죄인, 살아있는 형법교과서" 85
2802 법원, 정진상 구속적부심 기각···이재명 수사 가속화될 듯 85
2801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집회 열린다! 7/16일 87
2800 동성애 퀴어축제, 서울광장서 개최 부적절 70% 89
2799 BTS ' 'Butter' music video surpasses 800 million views.. 8th 800 million views in total 92
2798 Ive pays attention to US Billboard 'After Like' "It will be another K-pop hit" 95
2797 한동훈 “이재명·박찬대·장경태 사과해야…김의겸은 법적 책임 물을 것” 95
2796 경찰, 유족 동의 없이 이태원 희생자 명단 공개한 민들레 등 수사 착수 96
2795 김의겸 - 청담동 술자리’ 관련 경찰 수사에 대한 입장 96
2794 화물연대 총파업 이틀째… 정부, '업무개시 명령'도 검토 / KBS 2022.11.25. 97
2793 BTS to perform face-to-face with 100,000 people in Busan on October 15th... The dormitory is already sold out 98
2792 경찰 특별수사본부가 소방청 압수수색 - 문서 위조 정황 98
2791 ‘무서운 책’을 받고 감사하는 북한의 해외 노동자들 101
2790 [영상] 주요장면 : 네덜란드 vs 에콰도르 '승점 4' 공동 선두, A조도 '죽음의 조'?…'3호골' 발렌시아 득점 1위 / KBS 2022 카타르월드컵 2022.11.26. 101
2789 미국인 50% - 미국 내 종교 자유 쇠퇴하고 있다 102
2788 대학 채플 의무 이수, 종교 자유 침해라는 국가인권위의 권고가 오히려 자유 침해! 102
2787 암세포 - 통진당 : 윤서인 ㅋ 104
2786 인도에서 기독교인이 강제개종 혐의로 체포되는 사건 발생 104
2785 전교조는 법외노조, 법적 지위 박탈 정당하다! 106
2784 [영상] 미국 하원 중간선거 개표 마무리 - 공화당 우세 106
2783 에릭 텐 해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다시 맨유서 뛰면 안 돼 107
2782 이재명 대표 위기 몰렸다! 희생자 명단 공개 부메랑 이어서 최측근 구속까지 107
2781 “페북-인스타에 개인정보 제공 안해도 된다”..메타 ‘제공 동의 안하면 서비스 중단’ 방침 철회키로 108
2780 영국 유아용 애니메이션서 동성 커플 묘사 108
2779 기부의 문화를 바꾼 키바2 109
2778 베이비박스 이종락 목사, 미국 최대 친생명단체 ‘생명상’ 수상 109
2777 “가족의 비극을 정치싸움에” 이태원 희생자 명단 공개에 분노한 유족 댓글 109
2776 서울시가 봉은사 역명 지정 말 바꾸기 한다.2 110
2775 과천은파교회, 어려운 이웃 위해 쌀 500㎏ 기부 110
2774 폴란드는 러시아제 미사일로 2명이 사망했으며 나토 제4조 발동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111
2773 점점 재밌어 지는 박원순 아들 병역비리 의혹2 112
2772 박원순 시장님, 서울시를 불교에 바치시렵니까?1 112
2771 팬데믹 속에서도 성경 3천2백만 부 이상 전 세계 보급돼 112
2770 전능하신 하나님의 지도와 도움을 기원합니다: 찰스 3세는 왕으로서 선포했습니다. 113
2769 보여주기의 달인 114
2768 가나의 약점 - 공격으로 태세 전환하자 수비 허점 드러내 116
2767 [주요장면: 브라질 vs 세르비아] 클래스 증명한 '원더골' 브라질 첫 승, 부상에 눈물 쏟은 네이마르 / KBS 2022 카타르월드컵 2022.11.25. 117
2766 [단독 선공개] 이성민의 비밀 장소로 찾아온 송중기를 의심! | 〈재벌집 막내아들〉 11/25(금) 저녁 10시 30분 방송 117
2765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 뇌물수수·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강제수사 118
2764 [만화] 빼앗기는 기쁨 119
2763 와... 우리나라에서도 미국대사가 테러 당하는 일이 생겼네 ㄷㄷㄷ6 119
2762 끝까지 일제에 맞선 신석구 목사 120
이전 1 2 3 4 5 6 7 8 9 10... 57다음
첨부 (3)
optimize.jfif
50.0KB / Download 1
np_file_193614.jpeg
257.2KB / Download 1
optimize [MConverter.eu].gif
226.7KB / Download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