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결국 선부동 이사 못간다. 보증금과 100만원 위약금 수령

anonymous2022.11.24 17:51조회 수 51댓글 0

  • 2
    • 글자 크기

24일 안산시와 선부동 주민 등에 따르면 조두순은 이날 오후 자신이 이사하려 한 선부동의 한 다가구주택 집주인으로부터 보증금 1천만원과 위약금 100만원을 돌려받았다.

 

PYH2022112405410006100_P2.jpg

 

PYH2022112405400006100_P2.jpg

 

 

조두순의 아내가 이날 선부동의 부동산사무소에서 집주인을 만나 임대차 계약을 파기하고 보증금과 위약금 등 1천100만원을 수령했다.

 

이런 사실은 안산시가 조두순의 보호관찰관과 선부동 주민들을 통해 확인했다.

 

이에 따라 조두순은 선부동으로 이사계획을 접고 당분간 지금 사는 와동의 집에서 머무를 것으로 알려졌다.

 

조두순이 이사를 포기한 것은 선부동 주민들과 안산의 여성단체의 거센 반발 등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조두순은 지금 사는 와동의 다가구주택과의 임대차 계약이 오는 28일 만료됨에 따라 지난 17일 선부동의 다가구주택과 임대차계약을 체결했다.

 

조두순의 아내가 "남편은 회사원"이라고 속이고 보증금 1천만원을 한꺼번에 내고 2년짜리 월세 계약을 체결했다.

 

뒤늦게 새로 입주할 세입자가 조두순이라는 사실을 안 집주인이 조두순의 집을 찾아가 계약 파기를 요구했으나, 조두순은 일방적인 파기이므로 기존에 낸 보증금 1천만 원 외에 위약금 1천만원을 추가로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두순의 이사 계획이 알려지자 선부동 주민들은 강하게 반발했으며, 24일 오전에는 안산의 여성단체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조두순은 안산시를 떠나라"라고 요구했다.

 

조두순이 선부동으로의 이사 계획은 철회했으나 다른 지역으로 거처를 옮길 가능성도 남아있다.

 

현재 사는 와동의 집 주인이 2년 계약 만료 후 재계약을 원하지 않고 있어 조두순은 새로운 주거지를 찾아야 한다.

 

만일 현재 사는 집에 계속 살 경우 집주인이 명도소송 등을 통해 강제퇴거를 시도할 수 있다.

 

조두순은 2008년 12월 안산의 한 교회 앞에서 초등학생을 납치해 성폭행하고 중상을 입힌 혐의로 징역 12년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2020년 12월 12일 출소했다.

  • 2
    • 글자 크기
번호 제목 조회 수
2811 힘든 지체들아 - 닉부이치치 보며 힘내라!1 5206
2810 힘든 시기에 용기를 주는 7가지 말씀 10076
2809 힘드니까 사명이다 - 이찬수 목사 11167
2808 힘겨워하는 부부들에게 보내는 한 남자의 조언 25138
2807 힐송의 세계적 영향력이 예수님만 높였기 때문이라고?3 1406
2806 힐송교회의 실상2 1776
2805 힐러리의 여자, 후마 에버딘의 정체! 1502
2804 힐러리와 트럼프 누가 토론에서 이겼나? 6120
2803 힐러리, 동성애 반대는 명예살인과 같다. 8866
2802 힐러리 최측근 보좌관 - 독실한 무슬림, 무슬림 잡지 근무 1399
2801 힌두교 극단주의자들, "목회자 산채로 불태워 죽이겠다" 195
2800 히잡의 유래 4057
2799 히스기야 왕의 인감 발견 1814
2798 히샤를리송, 곡예 같은 터닝슛…데뷔전서 두 골 몰아쳤다 [월드컵 주요장면] / KBS 2022 카타르월드컵 74
2797 희망인천준비단, 첫 공식석상 송영길 인천시장 질타 폭발위험 [지뢰밭] 인천시 재정 “실제보니 훨씬 많네1 281
2796 휴 잭맨 - 무대에 오를 때마다 기도한다 2136
2795 훌륭한 헌재 소장 ㅋ 110
2794 효도와 불효에 대한 성경구절 모음 9453
2793 회칼로 위협하는 강도에게 “예수님 믿으세요” 복음을 전하다 3074
2792 회의론자들도 동의하는 예수 부활의 9가지 사실 2559
2791 회개의 절대적 요구, 예수의 피2 290
2790 회개 없는 구원은 없다 - 하나님의 승부수 부활! 중에서 863
2789 황교안 총리, 새벽 2시에 일어나 성경공부 했었다 98383
2788 황교안 장관에 대한 트윗 161
2787 황교안 장관도 문창극씨처럼 되는 거냐?1 141
2786 황교안 장관 불교계가 물어뜯기 시작했다.1 203
2785 황교안 장관 멋지시다!3 315
2784 황교안 법무부장관 - 통진당 해산심판 최후 변론3 345
2783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 지명 반대운동이 부적절한 12가지 이유 486
2782 환자에게 성경건네며 기도했다가 해고당한 간호사 3282
2781 화재보험과 같은 믿음은 아닙니까? 1430
2780 화재 속에서 살아남은 성경, 위로를 주시다! 3305
2779 화물연대 총파업 이틀째… 정부, '업무개시 명령'도 검토 / KBS 2022.11.25. 43
2778 홍혜선전도사님 한국전쟁예언 뭐냐?12 2287
2777 홍혜선이라는 분의 전쟁 예언 결국 헤프닝으로 끝났네...3 400
2776 홍재철 목사, "제물로 하나님 관심 끌면 자식 잘돼"16 379
2775 홍석천 용산구청장 후보 나서겠다. 188
2774 홍석천 - 아이가 있었으면 좋겠단다.9 310
2773 홍보영상 [건국대통령 이승만 영화제작추진위원회]' 영화제작을 위하여'2 271
2772 호통 판사 천종호 - 교회가 아니었으면 저 없었죠. 21533
2771 호주에서 이슬람 폭동 일어날 것 같단다 375
2770 혜경 스님에서 김성화 목사로 - 신앙간증1 10340
2769 혜경 스님 기독교로 개종한 이야기2 1647
2768 형통한 인생의 기준이 다릅니다. 4103
2767 형제사랑에 관하여는 - 성현경 목사 805
2766 현직 의사가 말하는 동성애와 에이즈 26763
2765 현실로 구현된 노아의 방주 13533
2764 현대판 삼손 트럼프 1086
2763 현대판 다니엘, 맹견의 무리에서 살아나다! 10420
2762 현대판 가나안족이라고 들어봄?9 1522
이전 1 2 3 4 5 6 7 8 9 10... 57다음
첨부 (2)
PYH2022112405410006100_P2.jpg
47.8KB / Download 0
PYH2022112405400006100_P2.jpg
55.3KB / Download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