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움의 정체

하박국2017.05.22 13:17조회 수 3962추천 수 8댓글 0

  • 1
    • 글자 크기
“두려움의 정체”
닉 부이치치의 아버지 보리스 부이치치가 책을 썼더군요,
[완전하지 않아도 충분히 완벽한]이라는 제목의 책인데 한 구절이 마음에 깊이 와 닿았습니다. 첫 아들로 태어난 닉이 팔과 다리가 없는 아이로 태어난 알고 그 현실을 받아들이기 참 힘들었던 때죠.

“집으로 차를 몰고 오는 내내 거대한 슬픔의 파도가 계속 내 마음을 강하게 때렸다.
그 슬픔은 장애아가 태어났다는 것 때문이 아니라 기대했던 아이가 태어나지 않았다는 사실에서 비롯된 감정이었다. 내 불신과 절망은 이내 활활 타오르는 분노로 발전했다. ‘하나님, 저희에게 왜 이러시나요? 도대체 왜요?“

오늘 아침 ‘두려움의 정체’라는 제목으로 생각을 하게 됩니다. 
결국 두려움이란 내가 기대했던 일이 일어나지 않을 때 경험하는 감정이라는 것이죠.
그러고 보니 두려움이 우리의 삶에서 떠나지 않는 이유가 분명합니다. 
마음대로 원하는 대로 되는 일이 없기 때문은 아닐까요?

두려움이 찾아오는 순간 우리는 적나라한 우리의 모습을 봅니다. 하나님을 믿는다고 생각했던 우리의 모습이 그렇게 비참할 수 있는지를 발견하게 됩니다.
오병이어의 기적을 경험했던 제자들이 배를 타고 갈릴리를 건너다 만난 폭풍속에서 주님을 보고서도 ‘유령’이라고 생각했던 것을 보면 참 신기하기도 합니다. 
그렇게 생생하게 경험했던 기적과 예수님의 능력이 거친 파도앞에서 그렇게 흔적도 없이 사라질 수 있다는 것이 말입니다.

201512121523777.jpg


두려움의 정체!
제자들이 바다에서 파도를 만났다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그 파도가운데서 주님을 알아보지 못했다는 말입니다. 
제자들이 주님을 ‘보지 못한 것’이 아니라, 그들 눈앞에 보이는 주님을 ‘유령’으로 생각했다는 것이 문제가 아닐까요?

두려움 속에 찾아오신 주님이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내니 두려워 말아라!”
제가 영어를 잘 하는 사람은 아니지만, 영어로 성경본문을 볼 때면 뭔가 더 확실하게 와 닿는 느낌이 들 때가 종종 있습니다. 바로 이 부분을 NIV 성경으로 묵상 할 때 였죠.
“take courage! It is I."
두려움 가운데 필요한 것은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용기’를 내는 것이죠.
바로 옆에서 속삭이시는 주님이 있기 때문입니다. 
It is I !
우리 주님을 가장 생생하게 만나는 곳은 바로 거친 파도 가운데서가 아닐까요?
그리고 그 주님을 가장 강렬하게 붙잡아야 하는 순간이 있다면, 우리에게 엄습하고 있는 두려움 가운데서가 아닐까요?

우리 인생의 거친 파도는 어찌보면 간단한 일들입니다. 
우리 삶에 기대하지 않았던 일들, 예기치 못했던 일들이 일어나는 순간들이죠.
그런데 그 간단한 일들 가운데 ‘주님’이 없으면 우리는 외롭고 무섭습니다. 
주님을 보아도 주님으로 보이지 않기 때문이죠.

두려움의 정체를 알아야 합니다. 
그리고 그 두려움 속에 찾아오신 주님을 알아보아야 하지 않을까요?
어두움의 터널 그렇게 길지 않습니다. 
두려움의 정체도 그렇게 길지 않습니다. 
가장 큰 두려움은 내가 붙잡고 살아가는 주님에 대한 기대가 끝나는 것입니다.
(김병삼 목사님 페이스북에서)
  • 1
    • 글자 크기
번호 제목 조회 수
2183 이단 포교 활동 새로워지고 있다. 동아리 활동과 미팅 주선, 당근마켓 활용 등 42
2182 서울광장 퀴어축제, 올해도 콘돔과 윤활제 등 배부 57
2181 (약혐) 동성애 퀴어축제 2022 166
2180 팀 켈러의 탈기독교 시대 전도 4단계 123
2179 수단에서 사라졌던 배교금지법 부활, 기독교인 개종자 4명 체포 37
2178 제임스 웹 망원경이 보여준 우주 사진 - 창조주 하나님의 영광을 보여주다! 88
2177 SFC 학생신앙운동 고신 총회에 폐지안 상정 예정 102
2176 하나님이 당신을 돌보시는 방법을 알려주는 15가지 성경 말씀 구절 84
2175 교인들이 목회자를 학대하는 11가지 방법 : 이러시면 안 되요 271
2174 男 동성애자 출연 예능 '남의 연애' 첫 방송…12세 등급으로 청소년 악영향 우려 180
2173 10만명 모였다! 2022 동성애 퀴어 축제 반대 국민대회 사진 모음! 413
2172 각종 첨단 기술이 기독교인 박해를 위한 무기로 사용되고 있다 62
2171 이스라엘서 1600년 된 '드보라와 발락'의 모자이크 발견! 121
2170 무슬림 ‘공짜’ 요구 거절한 기독교인 사형 선고 270
2169 찬양과 꿈 통해 기독교로 개종한 무슬림 여성 34
2168 동성애 퀴어축제, 서울광장서 개최 부적절 70% 26
2167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집회 열린다! 7/16일 30
2166 할리웃 스타들 "이제 동성애 연기 못하겠다" 선언 820
2165 16일 퀴어축제 신체 노출 심할 땐 내년부터 광장 사용 제한 64
2164 최전선에서 우크라이나인 섬기는 목회자 51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4다음
첨부 (1)
201512121523777.jpg
149.6KB / Download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