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낙태금지 확산… 10개주서 발효

anonymous2022.06.30 18:19조회 수 125댓글 0

  • 1
    • 글자 크기

image (1).jpg

 

미국 연방대법원이 헌법에 낙태 권리가 포함되지 않는다고 판결한 후, 낙태 금지법이 10개 주에서 발효되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28일 보도했다.

여성의 낙태 권리를 옹호하는 구트마허 연구소(Guttmacher Institute)에 따르면, 낙태권 폐지 결정과 동시에 낙태를 금지 또는 제한하는 ‘트리거(trigger) 조항’을 가진 주는 아칸소, 아이다호, 켄터키, 루이지애나, 미시시피, 미주리, 노스다코타, 오클라호마, 사우스다코타, 테네시, 텍사스, 유타, 와이오밍 등 13개 주다.

29일 기준으로 10개 주는 낙태금지법을 발효했으며, 루이지애나주는 지방법원의 결정에 따라 금지법 시행이 임시 중단됐다.

이 가운데 미주리 주는 ‘돕스 대 잭슨’ 판결 이후 낙태를 금지한 최초의 주가 되었다. 지난 24일 공화당 소속인 에릭 슈미트 미주리주 법무장관은 ‘태아생명권리법’에 따라 주 정부에 낙태를 규제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한다고 공표했다.

이 법안은 “반대되는 다른 법률 조항에도 불구하고 의료 응급 상황을 제외하고는, 여성에게 낙태를 시행하가나 유도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한다.

지난 24일 크리스티 노엠 공화당 소속 사우스다코다 주지사는 “산모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경우 외에는 낙태를 즉시 불법으로 규정하는 법률을 제정했다”고 발표했다.

같은 날 오후 공화당 소속인 존 오코너 오클라호마주 법무장관은 주지사와 주의회 지도자들에게 서한을 보내 “돕스의 결과로 오클라호마주의 낙태 금지 권한이 확인되었다”며 “오클라호마 주법 제21조 861항을 시행하거나 임신기간 내내 낙태를 금지하는 유사한 법령을 제정할 수 있다”고 공표했다.

오클라호마주의 낙태금지법은 산모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경우가 아닌 대부분의 낙태를 중범죄로 규정한다.

같은 당 소속인 마이크 드와인 오하이오주 주지사도 24일 성명에 “마이클 배럿 (오하이오 남부지법) 판사는 주정부가 아기의 심장 박동이 감지된 후 낙태를 금지하는 상원 법안 23을 시행하거나 준수하는 것을 금지한 예비 가처분 명령을 해제했다”고 밝혔다. 이 결정에 따라 오하이오주는 임신 6주 이후 모든 낙태 시술을 금지할 수 있게 됐다.

존 펠로우 유타 주 의회 법률 고문은 지난주 금요일 주 의원들에게 서한을 보내 2020년에 제정된 낙태금지 개정안이 시행됨을 알렸다.

그러나 27일 앤드류 스톤 유타주 제3지구 판사는 가족계획연맹(Planned Parenthood)의 요청을 받아들여 낙태금지법 시행을 14일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공화당의 스티브 마셜 앨라배마주 법무장관은 선택적 낙태를 금지하는 앨라배마의 인간생명보호법이 발효될 것이라고 지난주 금요일 발표했다.

그는 “대부분의 경우 낙태를 금지한 2019년 앨라배마주 법을 복원하고, 금지 명령을 해제하는 앨라배마주의 긴급 동의안이 허가됐다”며 “연방 지방법원과 원고 모두 미국 대법원이 ‘돕스 대 잭슨 여성보건기구’에서 내린 판결에 비춰볼 때, 적법하게 제정된 법을 계속 유예할 근거가 없음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이 법은 낙태를 중범죄로 규정, 낙태를 시술한 의료인은 즉시 기소되어 10년에서 최대 99년까지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공화당 소속인 레슬리 러트리지 아칸소주 법무장관은 24일 성명을 통해 “돕스 판결이 ‘로 대 웨이드’의 중앙통제권을 무효화했고, 태아의 생명을 보호할 수 있는 주의 권한을 재확인했다”며 낙태금지법의 시행을 알렸다.

대니얼 캐머런 켄터키주 법무장관은 같은 날 권고 의견을 발표하여 인간생명보호법에 근거한 낙태 금지가 24일부터 발효됨을 알렸다.

공화당의 제프 앤드리 루이지내아주 법무장관도 이날 트위터에 “대법원 판결에 따라 낙태를 금지하는 루이지애나주의 트리거 조항 법이 이제 시행된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전국생식권리센터(Center for Reproductive Rights)는 27일 트리거 조항의 법적 결함을 주장하며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생식권리센터는 트위터를 통해 “오늘 일찍 제기한 우리의 소송 덕택에 주 법원에서 루이지애나주의 트리거 조항 (낙태) 금지령이 차단됐다”며 “루이지애나에서는 낙태 치료가 재개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법원의 심리는 다음 달 8일부터 시작된다.

돕스 대 잭슨 사건의 중심에 있던 미시시피주도 ‘임신 15주 이후 낙태금지법’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린 피지 미시시피주 법무장관은 지난 27일 트위터를 통해 “오늘 저는 미시시피의 트리거 법을 인증했다”며 “주가 여성에게 권한을 부여하고 삶을 증진시키기 위해 이 새로운 ‘포스트 로(post-Roe)’ 시대로 나아갈 수 있게 되어 기대된다”고 말했다.

텍사스주는 다음 달 24일부터 낙태금지법을 시행할 예정이다. 켄 팩스턴 공화당 소속 주 법무장관은 권고 의견을 내고 2021년 제정한 ‘인간생명보호법’이 대법원의 판결문 발표 후 30일째 되는 날 발효된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가까운 시일 내에 낙태를 금지할 것으로 예상되는 주는 애리조나, 조지아, 아이다호, 아이오와, 노스캐롤라이나, 노스다코타, 사우스캐롤라이나, 테네시, 웨스트버지니아, 와이오밍이다. (미주 기독일보)

  • 1
    • 글자 크기
진보교단 기장과 감리교 목사들, ‘동성애 반대’ 손잡았다 원주민에 살해당한 미국 선교사…순교자 기념비에 이름 새겨
번호 제목 조회 수
2611 무슬림 ‘공짜’ 요구 거절한 기독교인 사형 선고 322
2610 찬양과 꿈 통해 기독교로 개종한 무슬림 여성 78
2609 동성애 퀴어축제, 서울광장서 개최 부적절 70% 57
2608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집회 열린다! 7/16일 67
2607 할리웃 스타들 "이제 동성애 연기 못하겠다" 선언 857
2606 16일 퀴어축제 신체 노출 심할 땐 내년부터 광장 사용 제한 106
2605 최전선에서 우크라이나인 섬기는 목회자 101
2604 ‘무서운 책’을 받고 감사하는 북한의 해외 노동자들 72
2603 日 통일교 피해자만 3만여 명 추산...'헌금 강요·물품 강매' 주장 129
2602 하나님과 친밀감을 위한 5가지 열쇠 127
2601 JMS 정명석 수사 지연 규탄, 피해자 보호 촉구 113
2600 기독교로 개종하기 위해 마을에서 쫓겨난 베트남 가족 101
2599 남아프리카 사탄 교회 설립자, 그리스도의 사랑을 경험한 후 사임하다 206
2598 맨체스터 축제에서 수천 명의 사람들이 복음 메시지에 이끌렸다. 113
2597 독신, 무종교 청년들은 코로나 이후의 미국인들의 가장 불행한 사람들이다 88
2596 전 세계 3억6천만 기독교인 박해 받아... 2시간마다 한명씩 살해 당해 103
2595 팬데믹 속에서도 성경 3천2백만 부 이상 전 세계 보급돼 87
2594 동성결혼을 반대한 이유로 기독교 학생을 처벌한 아이다호 대학, 대학 정책 금지 가처분 명령받아 90
2593 십자가 목걸이 착용한 혐의로 해고된 기독교 노동자, 2만 6천 달러 보상받아 113
2592 시애틀 경찰, 성경 낭독한 거리 설교자 체포 논란 103
2591 재커리 레비 - 신앙이 자살충동 극복하게 해 줬다. 129
2590 진보교단 기장과 감리교 목사들, ‘동성애 반대’ 손잡았다 117
미국 낙태금지 확산… 10개주서 발효 125
2588 원주민에 살해당한 미국 선교사…순교자 기념비에 이름 새겨 129
2587 미 대법원, “경기 후 무릎 꿇고 기도는 종교 자유" 82
2586 옥스퍼드대, 친동성애 측 항의로 기독교 집회 취소했다 사과 111
2585 미 대법원, #낙태 다음 타깃은 #피임 · #동성혼 ?…불안한 진보 진영 115
2584 6.25 전쟁 중에 드린 감동의 예배 사진 모음 288
2583 #나이지리아 기독교 #테러 원인은 #지하드 #이데올로기 86
2582 더 귀한 것을 바라보자 - #유기성 목사 100
2581 가수 박진영의 온라인 성경강의 괜찮을까? 342
2580 배우 정소민, 플리마켓 수익금 장애아동 위해 기부 83
2579 미국인의 81%가 하나님을 믿는다. 역대 최저치 118
2578 나이지리아 교회 습격으로 3명이 숨지고 36명이 납치됐다. 107
2577 조국, 문재인 정권의 본질_ 공산주의와 거짓말 : 서울대 권영찬 학생의 두번째 연설 1717
2576 예수님이 육체로 오신 것이 왜 중요한가? 4604
2575 봉천동 슈바이처 - 윤주홍 원장(장로) 4937
2574 동성애 긍지 티셔츠 인쇄 안해도 된다 - 승리의 판결 5306
2573 루터의 일기 - 의인은 믿음으로 2908
2572 두려움의 정체 4013
2571 가장 받고 싶은 상 4080
2570 성경구절 이메일 보냈다가 해고당한 소방서장 1290
2569 비와이 - 데자부 Dejavu 노래와 가사 6362
2568 성경에 대한 9가지 명언 4876
2567 성경에 관한 13가지 상식 2126
2566 돈을 내고 기뻐하는 교회 2815
2565 ‘바른 길’을 떠난 ‘성령충만’ 2335
2564 죄를 죄라고 선포하니 역사가 일어났다 5968
2563 트럼프의 종교의자유 명령, 중요한 게 빠졌다. 3817
2562 성유리 가정 예배로 결혼 15845
이전 1 2 3 4 5 6 7 8 9 10... 57다음
첨부 (1)
image (1).jpg
195.8KB / Download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