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슬림 ‘공짜’ 요구 거절한 기독교인 사형 선고

anonymous2022.07.15 19:10조회 수 361댓글 0

  • 2
    • 글자 크기

SSI_20220711153209_V.jpg

 

SSI_20220711153241_V.jpg

 

파키스탄이 이슬람 수행자의 ‘공짜’ 요구를 거절한 기독교인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8일(이하 현지시간) 데일리메일과 크리스천포스트는 파키스탄 법원이 신성모독 혐의로 기소된 기독교인에 대해 사형 판결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파키스탄 펀자브주 라호르 지방법원은 4일 신성모독 혐의로 법정에 선 아쉬팍 마시흐(34)에게 파키스탄 형법 295조 C항에 따라 사형을 선고했다. 해당 조항은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를 모독하는 자는 사형에 처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날 법정에서 마시흐는 결백을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혐의에 대해 “근거도 없는 거짓이다. 모두 경쟁 업체가 꾸민 일”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자전거 정비소를 운영한 마시흐는 2017년 6월 한 무슬림 손님의 ‘공짜’ 요구를 거절했다가 신성모독 혐의로 고소당했다. 무죄 탄원서에서 마시흐는 “한 손님이 자신은 피어 파키르(무슬림 고행자) 추종자이며, 사람들은 자신에게 돈을 요구하지 않는다며 수리비를 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기독교인인 마시흐는 무슬림인 손님의 종교적 지위에는 관심이 없다며 요구를 거절했다. 그는 “나는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사람이다. 피어 파키르를 믿지 않는다”며 “내 노동의 대가를 달라”고 했다. 

 

뿔이 난 무슬림 손님은 마시흐의 경쟁 가게 주인에게 곧장 이 사실을 알렸다. 그러자 그 주인은 신성모독 혐의로 마시흐를 고소했다.

 

마시흐는 “오토바이 정비사인 무함마드 나비드는 내 가게 앞에 가게를 차렸다. 그런데 내 사업이 잘되고 지역 내에서 좋은 평판을 얻자 나를 질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건 며칠 전 나비드와 싸우고 나서 내게 이런 끔찍한 일이 생겼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예언자 무함마드를 모욕하는 말을 한 적이 없다. 그런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 나는 마음과 영혼으로 예언자 무함마드를 존경한다”고 호소했다.

 

하지만 법원은 마시흐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다만 재판부 판결에 대해 항소할 수 있다고 밝혔다. 판결 후 마시흐는 다시 교도소로 이송됐다.

마시흐의 형은 “사형 선고 후 나는 제정신이 아닌 상태로 법정 밖으로 나가 엉엉 울었다. 어찌해야 할 바를 모르겠다. 세상이 끝난 것 같다”며 “내 유일한 형제다. 아내와 딸이 있는 동생을 위해 무엇이든 할 것”이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파키스탄의 박해받는 기독교인들을 위한 법률 및 정착 지원센터(Centre for Legal Aid, Assistance and Settlement, 이하 CLAAS)도 “가혹한 판결”이라며 비판 성명을 냈다. CLAAS 나시르 사에드 국장은 “마시흐는 사건 이후 이미 5년이나 감옥에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 사이 마시흐의 어머니가 돌아가셨다”고 안타까워했다.

 

사에드 국장은 또 “기독교인에 대한 사형선고는 한 달 사이 벌써 두 번째”라고 밝혔다. 파키스탄 법원은 지난 6월 11일 한 기독교인 형제에 대한 사형을 확정했다. 사에드 국장은 “직장에서 동료들과 언쟁을 벌인 후 인터넷에 신성모독적 글을 올렸다는 누명을 썼다”고 설명했다.

 

이슬람교가 국교인 파키스탄은 2억 2000만 인구의 97%가 무슬림이다. 미국 국무부는 2021년 발표한 ‘국제 종교자유 보고서’에서 파키스탄을 ‘세계 최악의 종교 자유 침해국’ 10곳 중에 포함시켰다.  2022년에는 기독교 박해감시단체 오픈도어가 파키스탄을 기독교 박해 국가 8위에 올렸다. 국제종교자유연구소(IIRF) 보고서에 따르면 1987년부터 2021년 8월까지 파키스탄에서 신성모독 혐의로 기소된 사람은 1865명이다. 2020년에만 200명이 해당 혐의로 기소됐다.

 

https://tinyurl.com/2blwqu6x

 
  • 2
    • 글자 크기
당신은 예수를 모릅니다. (by 음성) 찬양과 꿈 통해 기독교로 개종한 무슬림 여성
번호 제목 조회 수
무슬림 ‘공짜’ 요구 거절한 기독교인 사형 선고 361
2610 찬양과 꿈 통해 기독교로 개종한 무슬림 여성 117
2609 동성애 퀴어축제, 서울광장서 개최 부적절 70% 80
2608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집회 열린다! 7/16일 84
2607 할리웃 스타들 "이제 동성애 연기 못하겠다" 선언 881
2606 16일 퀴어축제 신체 노출 심할 땐 내년부터 광장 사용 제한 139
2605 최전선에서 우크라이나인 섬기는 목회자 143
2604 ‘무서운 책’을 받고 감사하는 북한의 해외 노동자들 96
2603 日 통일교 피해자만 3만여 명 추산...'헌금 강요·물품 강매' 주장 182
2602 하나님과 친밀감을 위한 5가지 열쇠 166
2601 JMS 정명석 수사 지연 규탄, 피해자 보호 촉구 151
2600 기독교로 개종하기 위해 마을에서 쫓겨난 베트남 가족 132
2599 남아프리카 사탄 교회 설립자, 그리스도의 사랑을 경험한 후 사임하다 257
2598 맨체스터 축제에서 수천 명의 사람들이 복음 메시지에 이끌렸다. 153
2597 독신, 무종교 청년들은 코로나 이후의 미국인들의 가장 불행한 사람들이다 122
2596 전 세계 3억6천만 기독교인 박해 받아... 2시간마다 한명씩 살해 당해 125
2595 팬데믹 속에서도 성경 3천2백만 부 이상 전 세계 보급돼 109
2594 동성결혼을 반대한 이유로 기독교 학생을 처벌한 아이다호 대학, 대학 정책 금지 가처분 명령받아 128
2593 십자가 목걸이 착용한 혐의로 해고된 기독교 노동자, 2만 6천 달러 보상받아 144
2592 시애틀 경찰, 성경 낭독한 거리 설교자 체포 논란 134
2591 재커리 레비 - 신앙이 자살충동 극복하게 해 줬다. 212
2590 진보교단 기장과 감리교 목사들, ‘동성애 반대’ 손잡았다 185
2589 미국 낙태금지 확산… 10개주서 발효 159
2588 원주민에 살해당한 미국 선교사…순교자 기념비에 이름 새겨 175
2587 미 대법원, “경기 후 무릎 꿇고 기도는 종교 자유" 115
2586 옥스퍼드대, 친동성애 측 항의로 기독교 집회 취소했다 사과 151
2585 미 대법원, #낙태 다음 타깃은 #피임 · #동성혼 ?…불안한 진보 진영 131
2584 6.25 전쟁 중에 드린 감동의 예배 사진 모음 375
2583 #나이지리아 기독교 #테러 원인은 #지하드 #이데올로기 118
2582 더 귀한 것을 바라보자 - #유기성 목사 129
2581 가수 박진영의 온라인 성경강의 괜찮을까? 455
2580 배우 정소민, 플리마켓 수익금 장애아동 위해 기부 123
2579 미국인의 81%가 하나님을 믿는다. 역대 최저치 147
2578 나이지리아 교회 습격으로 3명이 숨지고 36명이 납치됐다. 154
2577 조국, 문재인 정권의 본질_ 공산주의와 거짓말 : 서울대 권영찬 학생의 두번째 연설 1759
2576 예수님이 육체로 오신 것이 왜 중요한가? 4678
2575 봉천동 슈바이처 - 윤주홍 원장(장로) 5015
2574 동성애 긍지 티셔츠 인쇄 안해도 된다 - 승리의 판결 5344
2573 루터의 일기 - 의인은 믿음으로 2944
2572 두려움의 정체 4058
2571 가장 받고 싶은 상 4114
2570 성경구절 이메일 보냈다가 해고당한 소방서장 1309
2569 비와이 - 데자부 Dejavu 노래와 가사 6458
2568 성경에 대한 9가지 명언 4947
2567 성경에 관한 13가지 상식 2171
2566 돈을 내고 기뻐하는 교회 2838
2565 ‘바른 길’을 떠난 ‘성령충만’ 2368
2564 죄를 죄라고 선포하니 역사가 일어났다 6002
2563 트럼프의 종교의자유 명령, 중요한 게 빠졌다. 3849
2562 성유리 가정 예배로 결혼 15890
이전 1 2 3 4 5 6 7 8 9 10... 57다음
첨부 (2)
SSI_20220711153209_V.jpg
235.9KB / Download 3
SSI_20220711153241_V.jpg
316.8KB / Download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