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을 믿고 싶었던 조폭, 주님을 만나다!

Nicodemus2016.12.05 13:52조회 수 3850추천 수 12댓글 0

  • 1
    • 글자 크기

20161205_135215.jpg


싸우지 않은 날이 없이 자란 나는 일찍부터 문제아였다. 중학교 때 나를 집단폭행한 동년배기 녀석들 7명을 동네 선배 3명과 함께 야산으로 끌고 가서 각목과 병으로 처참하고 때려 눕혔다. 결국 중학교 때 자퇴를 하고 15살에 사회로 나와 흉기로 무장하고 집단으로 패싸움, 세력싸움으로 악의 집단에 깊이 빠져 들었다.


교도소에 수시로 드나들던 중, 신군부의 등장으로 깡패 소탕령이 내려져 삼청교육대에 끌려갔다. 지옥같은 고통을 악으로 버티고 나오자마자 신문과 매스컴에 떠들썩했던 조폭 간의 큰 싸움에 개입해 다시 교도소에 가게 됐다. 출소와 수감을 반복하던 어느 날 새벽, 골목길에서 기습을 당해 각목에 머리를 맞고 병원에 실려 갔다. 뇌손상으로 파킨슨병 일종으로 진단을 받았는데, 말을 더듬고 다리에 마비 증세가 왔다. 가끔씩 심한 몸 떨림이 왔고, 혼자 힘으로 걸을 수 없어 목발신세를 졌다. 감당할 수 없는 고통의 시간이었다.

 

그러던 언제부턴가 간절하게 하나님을 찾게 됐다. 2의 인생을 종교인으로 살기로 결심을 하고 성경공부, 기독교방송, 기도원, 부흥회 등에 참가하며 몸부림쳤다. 주위에서는 내 모습에 감동했지만 내 속은 썩어갔고, 하나님에 대한 끊임없는 의문은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지난날의 분노와 배신의 충격에서 방황하며 고독, 불면, 극심한 우울증에 시달리기 시작했다.

 

자살도 3번이나 실패하며 답을 찾지 못하자 출가를 결심하고 불교 법사과정까지 수료했다. 하지만 하나님에 대한 죄의식과 괴로움은 더 심해지기만 했다. 다시 기도원을 찾아 2개월간 금식을 하며 부르짖었다. 아니 하나님께 덤벼들고 있었다. “하나님! 지금껏 제가 기도하며 이렇게 노력한 것 잊으셨나요. 정말 이럴 수 있나요. 제가 얼마나 말씀에 순종하려 노력했는지 알고 있나요. 당신이 살아있다면 제발 해결해 주세요.”

 

어느 날 밤 십자가 광채가 벽에 비치면서 한참 동안 움직였다. 그리고 아침에 일어났는데 앓고 있던 말더듬과 몸떨림이 기적처럼 완치돼 있었다. 그 후 하나님의 은혜로 파킨슨병도 말끔히 사라졌다. 그러나 여전히 성경은 소설 같고 하나님의 존재는 안개 같았다. 그때부터 17년간을 전국의 기도원, 부흥회를 다니면서 찾고 또 찾았다. 그러나 하나님이 살아계심을 내 마음에 확증할 수 없었다.

 

그러던 중 춘천 한마음교회 간증 영상을 봤다. 모두 행복하고 자유로운 모습을 보고 바로 교회로 달려갔다. 목사님께서 전능자가 이 땅에 오셨다 가셨다며 부활은 바로 예수님이 하나님이란 증거라고 하셨다. ‘증거로 하나님을 믿는다.’ 정말 생전 처음 듣는 말씀이었다. 재판을 많이 받아 본 나는 증거 하나로 승패가 결정난다는 걸 잘 안다. 아무리 흉악한 범인도 증거 앞에서는 꼼짝 못한다. ‘! 부활이 사실이면, 정말 예수님이 하나님이시고 성경이 사실이겠구나하는 생각에 부활이 사실인지 확인하기 시작했다.

 

그러다 부활을 증거했던 제자들의 변화를 봤다. ‘예수님이 정말 살아계시는구나! 예수님이 진짜 하나님이셨구나!’ 부활이 실제가 되니 지난난의 내 삶이 거울처럼 비춰졌다. 나는 바로 회개했다. “예수님을 삶의 주인으로 모시고 예수님만 위해 살겠습니다.”

 

가슴에 맺힌 원수들이 자연스럽게 용서가 됐다. 내 자신도 너무 놀라웠다. 나는 성격대로 바로 밖으로 나가 길거리며 전철이며 가리지 않고 복음을 전했다. 세상에서 악하고 나쁜 짓만 하다가 주님 품으로 돌아오게 해 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출처 : 국민일보 간증 https://goo.gl/viw7Uy

  • 1
    • 글자 크기
공격받고 있는 크리스천 부부를 위해 기도요청 성경은 사본만 있다던데 어떻게 믿을 수 있나?
번호 제목 조회 수
2411 미국에서 벌어지는 크리스마스 전쟁 5144
2410 태블릿 PC가 원점타격인 이유! 1557
2409 몽골이 반한 남자 - 박관태 의료선교사 5567
2408 반기문의 말바꾸기? 동성애 옹호 안한다? 5320
2407 구세주와 주를 분리하지 말라 1881
2406 영국의 광신교, 신천지와 연관있다. 3563
2405 황교안 총리, 새벽 2시에 일어나 성경공부 했었다 98439
2404 하나님의 전신 갑주, 들고만 다닐 것입니까? 3693
2403 직장에선 성탄 분위기 내도 좋다! 영국의 변화 3006
2402 힐러리의 여자, 후마 에버딘의 정체! 1535
2401 공격받고 있는 크리스천 부부를 위해 기도요청 4259
성경을 믿고 싶었던 조폭, 주님을 만나다! 3850
2399 성경은 사본만 있다던데 어떻게 믿을 수 있나? 4343
2398 연세대 동성애자 총여학생회장 탄생에 우려를 표한다 25263
2397 코란 찢었다는 누명 씌워, 기독교인 부부 불태워 죽인 무슬림들 10646
2396 박종호 장로, 간기능, 간수치 모두 정상 6126
2395 "신천지는 반사회적인 집단" 표현 문제없다 판결 3637
2394 ‘성경은 선물’이라며 ‘국가 성경의 주(week)’를 기념한 미국 하원. 2909
2393 학교 내 기독교 동아리, 왜 우리 학교는 안 되나? 2492
2392 그는 경찰 명령을 따르지 않고, 말씀에 순종했다 3640
2391 동성애재단 반대탄원서[동성애 확산단체의 법무부 산하 재단됨]를 보내주십시요!! 854
2390 교황, 전 사제에 '낙태 면죄권' 무기한 부여 선언 6378
2389 나의 좌충우돌 선교 이야기 01편 - 땅 팔고 집 팔고 냉장고 팔아 3056
2388 크리스천 베이커리에 1.5억 벌금물린 아바키안 낙선 3971
2387 이단, 타종교에서 회심한 간증 모음^^ 8955
2386 심장 멈춘 학생, 예수님 만나고 살아나다! 4053
2385 예수님의 흔적 (성지순례 중) 7953
2384 이슬람이 적그리스도가 될 수 없는 이유와 짐승의 표 2275
2383 우리의 가치 2333
2382 공군회관에서 이만희 초청 세미나를? 6798
2381 하나님과 알라는 전혀 다르다 - 전 무슬림의 증언 9355
2380 메리 크리스마스도 못하게 하는 이게 나라냐 60731
2379 내가 복음을 전하면 성령께서 일하실 것이다 4163
2378 기독교봉사동아리 불허한 초등학교 교장 6360
2377 15가지의 주요 안건에 대한 두 대통령 후보의 입장 8499
2376 주님을 붙들지 않고는 살아갈 수 없는 이유(김남국 목사) 5130
2375 자기를 칼로 찌른 테러범을 용서한 크리스천 2765
2374 때로 상처를 주는 열정도 있는 듯합니다 2559
2373 오바마 정부, 성경적 가치관 가진 단체와 계약 금지 7457
2372 암 치료보다 복음 증거를 선택한 故 유석경 전도사 이야기 17955
2371 일반 역사에는 예수 기록이 없는가? 7268
2370 “조국이여 안심하라, 온 겨레여 안심하라” 7333
2369 예수에 관한 기록 역사적 신뢰성이 있는가? 3009
2368 루터의 종교개혁과 성경 - 소통의 힘 1090
2367 토막 살인범으로부터 지켜주신 하나님! 4696
2366 무슬림 기도문 낭독 강요하는 독일 초등학교 8682
2365 약속을 붙잡고 기도합시다 2572
2364 잊혀진 부활 신앙 - 권연경 교수 6106
2363 할랄 도축, 오랜 고통속에서 죽는다. 4325
2362 하나님과 함께 일하기를 시작하라 4249
이전 1 ... 4 5 6 7 8 9 10 11 12 13... 57다음
첨부 (1)
20161205_135215.jpg
146.1KB / Download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