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종은 친밀함에서만 가능한 일입니다

Jesus_Lord2016.02.28 23:29조회 수 5516추천 수 21댓글 0

  • 2
    • 글자 크기

hug.png


수양관 뒷 산을 걸으면서 주님을 따라 가는 것이 꼭 이와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때로는 논리적이지 않아 보이는 길이 정답일 때가 많습니다. 
살 길인 것 같아 보이는 길이 죽는 길이고 죽는 길 같아 보이는 길이 사는 길일 때가 있습니다. 

이제야 깨달아지는 것이 있습니다. 
매 순간, 주님을 바라보고 순종, 또 순종하는 것 만이 후회하지 않는 삶을 사는 비결이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순종이 참 어렵습니다. 주님의 뜻대로 살려는 결단은 분명해졌습니다. 그 고비는 넘어섰습니다. 그런데 예상 외의 문제가 느껴집니다. 주님이 원하시는 것을 깨닫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그것이 주님과의 친밀함의 문제입니다. 
이번 제자훈련 세미나 때, 주님과의 친밀함에 대한 갈망이 뜨겁게 일어났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단지 주님과의 친밀함 그 자체 만을 위한 갈망이 아니었습니다.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진정으로 순종의 삶, 사명자의 삶을 살 수 없기 때문입니다. 

많은 목회자들이 가정에서 교회에서 열매 없는 사역에 지치고 좌절합니다. 
이유는 주님과의 친밀함을 누리지 못한 상태에서 사명을 감당하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주님과의 친밀함이 없는데, 무슨 순종의 가능하겠습니까? 

다윗과 사울의 차이는 순종에서 갈렸습니다. 
아말렉을 치러 갈 때, 하나님께서 하신 명령에 대하여 사울 왕은 “처음부터 못합니다” 한 것이 아닙니다, 처음에는 순종하려 했다가 나중에 생각이 바뀐 것도 아닙니다. 전쟁을 하다가 잊어버린 것도 아닙니다. 사울 왕은 하나님의 명령을 진진하게 생각하지 않았을 뿐입니다. 자기 나름대로 하나님을 위하여 아각 왕과 가장 좋은 소와 양을 죽이지 않고 가지고 왔습니다. 아각 왕은 백성들 보는 앞에서 죽이고 소와 양은 하나님께 제사드리는 제물로 삼았습니다. 
사무엘 선지자의 책망을 듣고도 사울 왕은 오히려 어리둥절했습니다. 자신이 불순종했다고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나름대로 충성했다고 기뻐했습니다. 
그러나 사무엘은 탄식하셨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으로부터 버림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다윗은 달랐습니다. 그에는 철저한 순종이 있었습니다. 
화가 머리 끝까지 치밀어 나발을 죽이려 갈 때, 아비가일의 말을 하나님의 말로 듣고 발걸음을 돌이켰습니다. 사울 왕을 죽일 기회가 두 번 있었으나 하나님이 기름부은 자임을 기억하고 손대지 않았습니다. 밧세바와 사이에 난 아들이 죽어갈 때, 그렇게 울며 금식하며 기도하였으나, 결국 죽은 것을 알고는 일어나 씻고 음식을 먹었습니다. 
압살롬이 반역하였을 때, 맞싸우지 않고 하나님께 처분을 맡기고 피난을 떠났습니다. 언약궤를 메고 따라나오는 제사장을 돌려보냈습니다. 
성전을 지을 준비를 다 해 놓았지만 하나님의 허락이 없자 깨끗이 포기했습니다. 
다윗의 순종이 이 정도였기에 하나님은 다윗을 기뻐하셨던 것입니다. 
그런데 사울 왕과 다윗의 순종의 차이는 하나님과의 친밀함의 차이 때문이었습니다. 

때때로 거룩한 사명감에 마음이 뜨거워집니다. 
그러나 주님은 ‘깨달았다고 그대로 살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사명감 만으로는 안된다’ 하시면서 “예루살렘을 떠나지 말고 내게서 들은 바 아버지께서 약속하신 것을 기다리라” 하신 행 1:4 말씀을 계속 주십니다. 
사명의 길을 가려면 반드시 먼저 성령의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의미라고 깨달아졌습니다. 성령께서 마음에 임하신 것 보다 더한 친밀함이 있을까요? 

언젠가는 생명도 바쳐야 하는 주님의 명령을 받을 때가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 결정적인 순간의 순종은 평소에 주님과 친밀히 동행한 자만이 할 수 있습니다. (유기성 목사)
http://www.diarywithjesus.com/m/column-detail?c_idx=792&moreCnt=
  • 2
    • 글자 크기
인간관계 문제, 우리의 진짜 적은 사탄입니다. 마귀가 원하는대로는 하지 않으리라!
번호 제목 조회 수
2361 [영상] 4살 소년이 세상을 떠나기 전 엄마와 나눈 대화 5615
2360 2016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 일정 5610
2359 성육신을 설명하는 두 예화 5600
2358 동성애 드라마 - "모든 이성애자를 죽여버리자" 5595
2357 암소 아홉 마리 이야기 - 이찬수 목사님 5581
2356 임현수 목사님 부인 임금영 사모님의 편지 5577
2355 결혼은 한 남자와 한 여자를 위한 것 - 차별이 아니다(유럽인권재판소) 5567
2354 신앙은 열심과 열정보다 방향이 더 중요합니다 - 김남국 목사 5566
2353 구원파 박옥수, 징역 9년 구형 5562
2352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주님” 배우 김사랑 5558
2351 [카드뉴스] 예언을 다 이루신 예수님!! 5551
2350 교만 진단법 10가지 5545
2349 학생들 전체가 찬양하며 암에 걸린 선생님을 응원 5538
2348 인간관계 문제, 우리의 진짜 적은 사탄입니다. 5517
순종은 친밀함에서만 가능한 일입니다 5516
2346 마귀가 원하는대로는 하지 않으리라! 5511
2345 [인도 실화] 주님 뜻대로 살기로 했네 5490
2344 몽골이 반한 남자 - 박관태 의료선교사 5480
2343 짬뽕 먹을까? 짜장 먹을까? 묻는 신앙? 5470
2342 신천지가 고3을 노리고 있다. 5467
2341 이하늬, 나를 치유해준 성경 통독을 추천합니다. 5424
2340 이승철 찬양 - 소원 5424
2339 [찬양] 젝스키스 강성훈_하나님의 은혜 5416
2338 지옥같은 삶에서 구원해주신 주님 - 정민아(중3) 5412
2337 아빠가 매일 지각하는 이유 ㅋ 5406
2336 [영상] tvN 어워즈 대세배우상 류준열 : 하나님께 영광 5404
2335 하나님의 러브레터 5395
2334 우리를 괴롭게 하는 건 십자가가 없는 것 5361
2333 영생에 관한 성경구절 13개 5348
2332 그리스도의 부활이 소설이 아닌 이유! 5343
2331 '할렐루야' 한마디에 일어난 전도의 기적 5338
2330 [영상] 탕자의 아버지의 마음 - 구자억 목사 5335
2329 6.11 동성애 축제, 대응책은 무엇인가? 5335
2328 가수 알리 찬양 - 마음이 상한 자를 5335
2327 동성애 긍지 티셔츠 인쇄 안해도 된다 - 승리의 판결 5308
2326 기독교와 이단 구원파의 교리 비교 5302
2325 [카드뉴스] 일제가 신사참배를 정착시키려 했던 이유(1편) 5298
2324 반기문의 말바꾸기? 동성애 옹호 안한다? 5296
2323 이영표 선수 - 진리를 아는 자가 침묵하는 것은 죄다. 5292
2322 충격다큐 - 나는 더 이상 게이가 아닙니다! 5285
2321 우리 몸의 신비 51가지! 5284
2320 자동소총 들고 교회 난입한 괴한을 울린 목사님의 한마디 5249
2319 성전환에 대해서 성경은 뭐라고 말하는가? 5243
2318 무슬림들의 시위 문구, 무섭다! 5240
2317 돌이켜 보니 뭐가 가장 후회스럽죠? 5235
2316 동성애 광고 반발…그레이엄 목사, 계좌 전격 폐쇄 5231
2315 사랑이 낳는 기적 - 앤 설리번 5226
2314 [형왔다] 샘물교회 사태 총정리 반박글5 5218
2313 힘든 지체들아 - 닉부이치치 보며 힘내라!1 5206
2312 크리스천의 비상 연락망^^ 5202
이전 1 ... 5 6 7 8 9 10 11 12 13 14... 57다음
첨부 (2)
사본 -hug.png
337.4KB / Download 1
hug.png
412.1KB / Download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