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모델 장윤주 - 하나님의 모델이 되고 싶다

Thomas2016.08.31 16:09조회 수 10351추천 수 14댓글 0

  • 1
    • 글자 크기

e0d02759b2d9268d3bd3ae6605e14360.jpg


한국 오리엔탈리즘의 원조모델로 불리는 패션모델 장윤주는 국내 최정상급 모델로 음반과 세 권의 책을 냈고, 방송인으로도 활동하고 있는 전천후 아티스트다. CGNTV ‘박나림의 하늘빛 향기V’ 프로에서의 간증을 녹취, 정리했다.(편집자주)

 

저는 모태신앙이고, 소망교회 청년부를 섬기고 있다.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모델 활동을 시작한 후 방황하다가 3년 전 하나님의 진리 안에서 일어서야겠다 생각하고 다시 하나님을 섬기며 여기까지 오게 됐다.

 

1년 반 큐티묵상 후 모든 게 달라져

-방황이 매듭지어진 계기가 있었는가.


예전에는 한 달에 한두 번 해외 촬영을 다녔다. 여행도 그냥 가고 싶으면 무작정 짐 가방을 꾸렸다. 오늘 아프리카에서 오면 다음날 뉴욕에 가는 그런 생활을 10년 동안 하면서 다양한 문화를 받아들였다. 그리스도인으로서 좋지 않은 것들도 있다. 이것도 하나님의 계획안에 있다는 것을 느꼈지만 혼란스러웠다. 성경에서는 이러지 말라고 했는데 일에 치우쳐 돌아다니면서 일과 연애, 돈 등에서 영원함을 찾았다. 이게 아니다는 생각은 하면서도 몸 담그고 있는 물 안에서 나오기 어려웠다. 크게 결단하지 않은 이상 나오기 힘들다는 것을 깨닫고 기도하기 시작했다. ‘하나님, 하나님을 모태에서부터 믿고 있는데 왜 이렇게 목마릅니까. 하나님께 가고 싶은데 너무 멀리 간 것 같아 자신이 없습니다. 겁이 납니다. 저를 몰아세워 인도하지 마시고 제가 값나게, 제가 변하고 있는지 모르게 인도해 주십시오.’ 통곡하면서 기도했다.

 

뭘 하든지 주님께 하듯 예배자로서 그 안에 있겠다.”

 

저는 감정의 기복이 심하다. 무릎을 꿇으면 엉엉 울고 쓰러져 기도한다. 하나님께서는 저의 이 기도를 시작으로 회개기도하게 하셨고, 결단할 수 있었다. 친구들과 큐티 묵상을 1년 반 동안 했다. 묵상이 회복되고 예배가 회복되면서 저의 바람대로 한 단계 한 단계 이끌어주신 것 같다.


-그 후 삶은 어떻게 바뀌었는가.


먼저 주변사람들이 정리됐다. 사람들이 나에게서 떠났다. 조금 모아뒀던 돈도 갑자기 쓸 일이 생겼고, 일도 재미없어졌다. 건강도 무척 나빠졌다. 다 가져가셨다는 생각이 들었다. 광야에 홀로 있는 느낌이었다. 기도할 때마다 사막에서 홀로 하나님을 바라보고 대화하는 상상을 했다. 외롭고 힘들었지만 기분은 좋았다.


제 마음의 변화를 기도하면서 제자훈련학교에 들어갔다. 6개월 동안 금요일 3시간, 토요일 6시간 참여하는 힘든 과정이다. 주보를 보자마자 해 보고 싶어 연락했다. 그런데 마음속에서 요즘 잘 하고 있다. 지금으로도 충분하다는 생각이 들어 면접 마지막 날 피했다. 그 날 친구 아이 돌잔치에 가서 재미있게 놀았다. 모임이 끝나자 친구들은 모두 집에 가고 저 혼자 있는데 갑자기 두렵고 불안해서 택시를 타고 늦게 교회에 갔다. 사람들은 짐을 꾸리고 있었다. 전도사님과 거만한 태도로 대화하다가 갑자기 제 마음이 너무 목마르고, 힘드니 하나님이 날 잡아줘야 한다면서 펑펑 울었다. 전도사님도 같이 울었고, 저의 손을 잡고 30분 동안 기도해 줬다. 나를 위해 눈물 흘리며 기도해 주는 게 너무 좋았다. 이걸 꼭 해야겠다고 다짐했다.

 

제자훈련 후 내 안의 진리 바로 서

 

사람이 1년 동안 얼마나 바뀌겠는가. 그러나 나에게는 풍요로운 시간이었다. 하나님을 믿으면서도 깨닫지 못한 내 안에 있는 진리들이 바로 서는 시간이어서 신기했다.


-주변의 믿지 않은 친구들은 뭐라고 했는가.


교회에 미쳤다, 광신도가 됐다고 했다. 친구들과 흥청망청 즐겁게 놀던 모임을 주도했던 내가 갑자기 아멘!’ 이러고 다니니까 다들 옛날로 돌아오라, 옛날이 그립다고 했다. 어떤 친구는 조금만 기다리면 옛날로 돌아올 것이라고도 했다.


-과거로 돌아갈 생각도 없고, 재미도 없어지지 않았는가.


변화되는 과정에서는 가끔 외로웠다. 하나님께 하나님과 같이 있는 시간이 너무 즐겁지만 세상을 저버리는 외로움도 있습니다. 오늘 같이 비 내리는 날은 소주 한 잔 마시고 싶고, 참 외롭습니다.’ 이런 기도도 했다. 이후에는 그런 생활에 미련도 없어졌고, 마음이 끌리지도 않았다.


-유명타이틀이 크리스천으로 살아가는데 시험이 되기도 하고, 불편함이 되기도 한다.


처음에는 그리스도인으로서 하나님의 향기를 품어내는 사람이 되고, 하나님의 영향력을 끼치는 사람이 되려고 했는데 막상 그게 안 됐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가 사람들이 핍박하면 하나님께 모델하지 말까요. 제가 이걸 안 하시기를 원하나요.’라고 묻기도 했다. 세상에서 살기 힘들었다. 그렇다고 소금끼리만 있을 수는 없다. 하나님께서는 그러길 원치 않으시니까 뭘 하든지 주님께 하듯 예배자로서 그 안에 있어야겠다.’는 마음을 가지고 계속 기도하니 전보다 마음이 편했다. 사람들과 동떨어져 나는 너희들과 다른 사람이다, 나는 하늘을 바라보는 사람이다.’ 이런 정도는 아니다. 그들과 마음 편안하게 대화할 수 있게 되었다.

 

작은 몸짓도 하나님께 올려드려

 

-무대 위에서 포즈를 취할 때 하나님! 저 어때요.’ 이런 생각도 해봤는가.


처음에는 무대에 서기 전 기도는 했지만, 무대 위에 올라가면 너희들 다 죽었어! 나를 봐!’ 하는 마음으로 워킹 했다. 섹시한 것, 도발적인 것, 나도 모르게 음란한 걸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 그걸 섹시라고 하는데. 지금은 촬영할 때 작은 몸짓도 하나님께 올려드린다. 하늘을 생각하면서 움직이게 됐다. 아직도 과정이지만 그렇게 되기까지 무척 힘들었다.


-함께 기도해 드릴 테니, 기도제목을 말해 달라.


더 넓은 세계로. 제가 뭘 하든 간에, 하나님을 찬양하든 일이든 모델을 하는 일이든 음악을 하든 더 넓은 세계를 품고 비전을 향해서 나아갔으면 좋겠다.


-지난 10년 동안 세계를 돌아다녔지 않는가.


그때는 사명감이 없었던 것 같다. 하나님의 딸로서. 저는 인사할 때 안녕하세요. 패션모델 ○○○입니다라고 패션을 꼭 붙였다. 그러나 이제는 모델이란 단어가 좋다. 그냥 모델. 지금 패션 일을 하지만, 나는 하나님의 모델이고, 하나님의 모델로서 세상의 누가 나를 본보기 할 수 있는 모델이 되어야겠다, 한 사람의 인생을 바꿀 수 있는 그런 모델이 돼야겠다고 생각한다. 그런 사명감으로 큰 비전을 갖고 세계로 나아갔으면 좋겠다.


-앞으로 구체적인 계획이 있는가.


지금 세 번째 단행본을 준비하고 있다. 책과 제가 만든 음악과의 비중을 반반씩 둬서 올해 단행본과 음악을 낼 계획이다. 기독교서적은 아니다. 기독교서적을 내고, 기독교음악을 할 수 있는 발판은 아직 미비하다. 이번에 제가 풀어낼 얘기는 제 또래들에게 이게 맞을까, 나의 배우자는, 내가 이걸 하기는 늦지 않았을까등 여러 가지다. 이게 잘 됐으면 좋겠다.(녹취 및 정리: 김정호 기자)

http://www.dailywrn.com/sub_read.html?uid=1020

  • 1
    • 글자 크기
번호 분류 제목 조회 수
2342 [영상] 4살 소년이 세상을 떠나기 전 엄마와 나눈 대화 5576
2341 2016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 일정 5567
2340 동성애 드라마 - "모든 이성애자를 죽여버리자" 5563
2339 암소 아홉 마리 이야기 - 이찬수 목사님 5536
2338 임현수 목사님 부인 임금영 사모님의 편지 5535
2337 결혼은 한 남자와 한 여자를 위한 것 - 차별이 아니다(유럽인권재판소) 5533
2336 교만 진단법 10가지 5523
2335 신앙은 열심과 열정보다 방향이 더 중요합니다 - 김남국 목사 5522
2334 [카드뉴스] 예언을 다 이루신 예수님!! 5511
2333 구원파 박옥수, 징역 9년 구형 5509
2332 학생들 전체가 찬양하며 암에 걸린 선생님을 응원 5506
2331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주님” 배우 김사랑 5498
2330 인간관계 문제, 우리의 진짜 적은 사탄입니다. 5489
2329 마귀가 원하는대로는 하지 않으리라! 5474
2328 순종은 친밀함에서만 가능한 일입니다 5465
2327 [인도 실화] 주님 뜻대로 살기로 했네 5447
2326 짬뽕 먹을까? 짜장 먹을까? 묻는 신앙? 5444
2325 신천지가 고3을 노리고 있다. 5435
2324 몽골이 반한 남자 - 박관태 의료선교사 5429
2323 이하늬, 나를 치유해준 성경 통독을 추천합니다. 5398
2322 성육신을 설명하는 두 예화 5391
2321 이승철 찬양 - 소원 5384
2320 [영상] tvN 어워즈 대세배우상 류준열 : 하나님께 영광 5375
2319 [찬양] 젝스키스 강성훈_하나님의 은혜 5374
2318 아빠가 매일 지각하는 이유 ㅋ 5374
2317 지옥같은 삶에서 구원해주신 주님 - 정민아(중3) 5373
2316 하나님의 러브레터 5351
2315 우리를 괴롭게 하는 건 십자가가 없는 것 5313
2314 '할렐루야' 한마디에 일어난 전도의 기적 5311
2313 [영상] 탕자의 아버지의 마음 - 구자억 목사 5307
2312 그리스도의 부활이 소설이 아닌 이유! 5306
2311 가수 알리 찬양 - 마음이 상한 자를 5305
2310 6.11 동성애 축제, 대응책은 무엇인가? 5291
2309 동성애 긍지 티셔츠 인쇄 안해도 된다 - 승리의 판결 5277
2308 기독교와 이단 구원파의 교리 비교 5271
2307 반기문의 말바꾸기? 동성애 옹호 안한다? 5266
2306 [카드뉴스] 일제가 신사참배를 정착시키려 했던 이유(1편) 5261
2305 이영표 선수 - 진리를 아는 자가 침묵하는 것은 죄다. 5260
2304 충격다큐 - 나는 더 이상 게이가 아닙니다! 5251
2303 우리 몸의 신비 51가지! 5246
2302 영생에 관한 성경구절 13개 5234
2301 자동소총 들고 교회 난입한 괴한을 울린 목사님의 한마디 5214
2300 돌이켜 보니 뭐가 가장 후회스럽죠? 5212
2299 무슬림들의 시위 문구, 무섭다! 5205
2298 성전환에 대해서 성경은 뭐라고 말하는가? 5203
2297 동성애 광고 반발…그레이엄 목사, 계좌 전격 폐쇄 5186
2296 마음은 우리가 지켜야 합니다. 5175
2295 사랑이 낳는 기적 - 앤 설리번 5173
2294 힘든 지체들아 - 닉부이치치 보며 힘내라!1 5167
2293 크리스천의 비상 연락망^^ 5165
이전 1 ... 5 6 7 8 9 10 11 12 13 14... 56다음
첨부 (1)
e0d02759b2d9268d3bd3ae6605e14360.jpg
74.1KB / Download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