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동성애 확산 저지를 위한 대국민 메시지 - 양병희 목사

 

우리나라는 반만년 찬란한 역사를 가진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국민입니다. 오천년 유구한 역사 속에서 우리의 고유한 문화와 미풍양속을 지켜옴으로써 일제 36년의 수탈과 민족상잔의 비극적 전쟁의 상흔을 털고 일어나 세계 11위의 경제대국의 번영을 이루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상징인 서울광장에서 남자와 남자, 여자와 여자가 집단적으로 뒤엉켜 음란한 행위를 벌이는데도 누구 하나 나서서 꾸짖거나 말리는 사람이 없으니 말입니다. 외세 열강의 틈바구니에서 살아남기 위해 모진 격랑의 세월을 인동초처럼 견뎌내 조국 대한민국을 꿋꿋이 지켜오신 어른들은 다 어디 계십니까? 인의예지, 권선징악을 외치시던 덕망 높으신 이 땅의 유림들은 다 어디 가셨습니까? 우리 모두 다 같이 아닌 것은 아니다 라고 외치셔야 하지 않겠습니까.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오늘 우리는 비통한 마음을 넘어 순교의 각오로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숨어서 동성애를 즐기던 성소수자들이 인권이라는 미명 하에 백주 대낮에 서울 한복판에 몰려나와 자기들의 성 취향이 정당함으로 알리고 동성애를 우리 사회에 확산시키려 몸부림치는 모습을 차마 그대로 두고 볼 수 없어서 이 자리에 섰습니다.

 

동성애자들은 왜 사회적 약자인 자신들의 권리를 무시하고 억압하느냐고 항의합니다. , 동성애자는 분명 사회적 약자에 속합니다. 아니 정확히 말하면 사회적 약자였습니다. 그러나 서울광장에서 대규모 음란축제를 개최하고, 주한 외국 대사들이 줄줄이 참석해 지지를 표명하고 더구나 메르스로 동분서주 하시는 서울시장님까지 보호해주는 집단이라면 이미 약자가 아닌 사회적 영향력과 힘을 지닌 강자의 반열에 오른 것이 아닌지 묻고 싶습니다.

 

사회적 약자의 인권이 마치 동성애자들의 전유물인양 착각하는 그대들에게 말합니다. 지체장애인과 소년소녀 가장, 독거노인, 다문화가정, 이주민 등도 모두 사회적 약자들입니다. 장애인과 소년소녀 가장, 독거노인, 다문화가정, 이주민들은 사회적 약자들이지만 그 누구도 우리 사회에 해악을 끼치지 않습니다. 그들은 사회적인 보살핌 속에서 어려운 환경을 딛고 우리 사회의 일원으로 더불어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동성애자들은 어떻습니까? 메르스로 인해 온 나라가 걱정하고 있는 이때에 벌거벗고 춤추고 음란한 퍼레이드를 방해하지 말라며 시민의 공공치안을 담당하는 공권력을 대상으로 법적 대응을 하는 동성애집단이야말로 '갑질'하는 것이 아닙니까? 그들의 논리라면 이 나라에서는 인권이라는 이름으로 무슨 짓을 해도 괜찮다는 것입니까?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우리는 누군가의 인권을 무시하고 억압하려는 것이 결코 아닙니다. 오히려 더불어 살아가기 위해 도와주려는 것입니다. 동성애는 정신적인 질병이며, 본인의 의지에 따라 얼마든지 치료가 가능한 병이라는 것이 상식입니다. 만약 우리 사회가 저들끼리 무슨 짓을 하든 내버려두고 방조한다면 이 나라는 성적으로 방탕한 나라가 되어 결국은 멸망의 나락으로 떨어지고 말 것입니다.

 

동성애 찬성론자들은 유독 자신들의 인권이 침해당하고 있다며 차별금지법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습니다. 저들이 퀴어축제를 열어 동성애에 대한 국민적인 관심을 모으려고 하는 배후에는 이 여세를 몰아 차벌금지법을 통과시키려는 더 큰 음모가 숨어있습니다. 만약 차별금지법이 발효되면 동성애가 잘못된 것이라고 말만 해도 처벌을 받게 됩니다. 동성 간의 결혼도 합법화되어 여러분 집에 남자 며느리, 여자 사위가 들어와도 막을 수 없게 됩니다.

 

우리는 퀴어축제 허가를 내준 서울시와 박원순 시장에게 메르스 사태로 인한 축제 취소를 강력히 요청했으나 서울시와 박워눈 시장은 이미 허가해준 것을 임의로 취소할 수 없다면 거절했습니다. 그리고 서울시인권위원장이라는 사람은 한술 더 떠 동성애 축제에 참가해 동성애를 반대하는 국민들을 혐오세력으로 지칭하며 저들의 방해로 하마터면 축제를 하지 못할 뻔했다는 망언도 거침없이 쏟아냈습니다.

 

메르스 대응을 잘못하고 있다며 오밤중에 긴급 기자회견을 하면서까지 대통령과 정부를 비난하신 박원순 시장님에게 묻습니다. 대한민국 국민 96%가 반대하는 동성애축제에 그토록 관대하신 이유가 무엇입니까? 대규모 동성애자들의 집결과 이를 반대하는 기독교계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 간의 충돌로 엄청난 불상사가 일어날 수 있는 오늘 이 시간까지도 나 몰라라 하시면서 수수방관하시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우리는 우리 사회에 동성애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69일 서울광장에서 개최된 퀴어축제 당일에 동성애 반대 범국민대회를 준비했습니다. 그러나 메르스 확산을 염려하는 모든 분들의 당부와 뜻을 존중해 조건없이 집회를 취소했습니다. 그러나 동성애자들은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그날 예정대로 퀴어축제를 개최하고 그 광경을 전세계에 중계하는 후안무치를 드러냈습니다. 저들의 마음속에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동성애를 즐기고 홍보하겠다는 생각밖에는 없다는 것을 여실히 드러낸 것입니다.

 

우리는 종교인이기 전에 국민의 한사람으로 대한민국이 망해가는 것을 더 이상 눈뜨고 볼 수 없습니다. 메르스 사태로 온 국민이 불안에 떨고 있는 이때에 메르스처럼 온 나라에 동성애를 확산시키려는 더 무서운 병을 기필코 막아내야 하겠기에 국민 여러분의 심려를 무릅쓰고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이 같은 저희들의 충정을 넓으신 마음으로 이해해 주시기 바라며 전폭적인 지지와 성원을 당부드리는 바입니다. 감사합니다.

profile

sarahland777

2015.06.29 19:05
비통한 심정을 어찌 이루말할수있겠습니까...
참으로 안타깝고 안타깝습니다...
profile

박민정

2015.06.29 20:48
서울시장 박원순 이름만 들어도 화가 납니다 .
그가 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ᆢ
profile

장동조

2015.06.29 22:28
가슴이 아픔니다~~~우리 힘을 합쳐 막아야합니다~~
대부분 국민들은 잘모르고 있습니다~오늘부터라도 주위사람붙잡고 알려야합니다~~sns든 카톡이든 문자든 다동원해서 알리고 자녀들에게 숨길필요가 없습니다 미리 알려서 대비해야합니다 그리고 눈물로 기도합시다
profile

주님 도와주세요

2015.06.29 22:38
우리 아이들을 위해<br>제발 제발..
profile

tokyolee

2015.06.29 23:21
사람을 사랑하되
병까진 사랑할 수 없는데 말이죠...

마약을 끊으라는거지
마약하는 사람을 미워하는게 아니것처럼...ㅠㅠ

차별이라는 단어를
아무데나 갖다붙이면
무대뽀이거늘...

정말 다음세대가...넘넘 불안해요
profile

슬픈마음

2015.06.29 23:41
제발....이 땅이 더러워지지 않게..ㅠㅠ
죄악의 끝을 향해..막아주소서!!
profile

danielee

2015.06.30 00:00
소돔과 고모라와 같이 의인 열명이 없어 멸망치 않도록, 내 자신을 돌아보고 돌아보고 돌아봅시다. 우리가 진정 회개하고 더욱 더 거룩하고 경건에 이르기를 등한시 하지 않고 힘쓸 때에, 나의 마음속에, 우리 교회와 사회속에서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어둠의 세력은 물러나고 저절로 무너져 내릴 것입니다. 이 일에 나 자신 스스로부터 깨어있는 모든 하나님의 자녀들을 축복합니다.

청교도 정신으로 출발한 미국이 동성결혼을 합법화 한 이 격랑의 시대에, 한국의 모든 믿는 형제자매들이라도 금식을 선포하고 간절히 통회하고 회개 기도하는 것은 어떠할지 생각해봅니다.....
profile

하늘소망

2015.06.30 10:21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
하나님앞에 이 죄를 다 어이할꼬!
지옥불속에 세세토록 몸부를칠 저들의 영혼이
너무 불쌍합니다
이땅서는 재미와 쾌락으로 좋다며 창조질서 무시하고
뒤엉켜 큰소리치며 웃고 즐기지만.
저 영혼 가는 지옥에서도 과연 저럴수있을까요

이를갈며 후회해도 때는 늦어 기회가 다시없고
사탄에 손아귀에서 고통에 몸림칠태지요
동성애자들은 회개하고 깨어나십시요
시대가 마지막을 향하 달려갑니다
마지막가는 천국의 구원열차 함께 타고갑시다
profile

하늘시민

2015.06.30 17:04
심판주 주 예수여 어서 오시옵소서!
profile

김현정

2015.07.02 18:22
당신의 마음이 이나라를 살립니다
힘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sort
1507 기도에 대한 30가지 명언 file davidkim 2015-08-20 81518 283
1506 동성애는 죄다 - 유기성 목사 file + 12 PeaceIsNotFree 2015-06-30 8031 271
1505 동성애, 당신도 동의하십니까? (롬1:24-27) - 소강석 목사님 설교 전문 file + 42 갤럭시6 2015-06-01 43590 257
1504 중국 지하교회 지도자들의 연합 찬양 file + 19 원바디 2015-06-29 16586 240
1503 사탄숭배자 엘리스 베일리의 가정, 교회, 국가를 무너뜨리는 10가지 전략 file + 5 범사에감사 2015-06-02 111087 226
1502 배우 하정우의 신앙 고백 file + 1 davidkim 2015-10-14 41885 203
1501 연기는 아르바이트, 세계선교가 본업 - 영화배우 이성재 file + 36 범사에감사 2015-06-09 41605 202
» 동성애 확산 저지를 위한 대국민 메시지 - 양병희 목사 file + 10 PeaceIsNotFree 2015-06-29 3221 189
1499 창세기가 담겨져 있는 한자 52개 file + 1 davidkim 2015-10-19 71364 185
1498 동성애자분들 사랑합니다. 돕고 싶습니다. - 이규 목사님 file + 18 갤럭시6 2014-06-11 31575 182
1497 제사의 실체 - 박효진 장로 file + 1 글로리오브갓 2015-09-27 42076 169
1496 김동호 목사님, 왜 애써 일하는 사람들의 힘을 빼십니까? file + 54 PeaceIsNotFree 2015-07-05 15422 165
1495 왕손을 예수 믿게 한 마부 file davidkim 2015-10-16 9223 156
1494 복음 전도 PPT 공유합니다~^^ file + 5 까르보나라 2016-05-16 40813 146
1493 정말 하나님이 있다고 믿니? 소녀의 재치있는 대답^^ file peaceking 2015-11-24 44760 143
1492 크리스천 청년들을 위한 50가지 충고 file + 9 PeaceIsNotFree 2015-06-04 46251 141
1491 5만번 기도 응답 받은 뮬러를 변화시켰던 성경구절 file + 3 범사에감사 2015-05-23 29204 136
1490 5살 꼬마의 찬양 - Above All file 원바디 2015-07-31 8934 127
1489 100% JESUS 브라질 국가대표 선수 네이마르! file + 12 갤럭시6 2015-06-09 22236 125
1488 이슬람의 전도 방식 file + 6 갤럭시6 2015-06-01 34968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