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을 옮길 때는 '조갑제닷컴'을 명시하세요. 
  
  세월호 침몰 사고는 앞으로도 수년 간 한국 정치판의 정쟁 요인이 될 것이다. 2016~2017년 총선과 대선 기간에도 세월호 인양 작업과 진상 조사가 이어질 것이다. 세월호 사고를 反정부 투쟁에 이용하고 있는 세력의 노림수도 바로 이것이다. 두 차례 선거에서 좌파 진영이 승리하도록 돕기 위하여 세월호 사고를 선동에 끌어들인 것이다. 정부가 아무리 양보를 해도 이들 세력의 트집잡기는 끝나지 않을 것이다. 문제는 이들의 계산이 맞느냐 하는 것이다. 
  
  4·29 재·보궐선거에서 全敗(전패)한 쪽은 새누리당이 아니라 세월호 선동에 앞장 서온 새정치민주연합이었다. 세월호 선동에 질린 유권자들의 反感(반감)이 세월호 사고를 막지 못한 정부에 대한 분노보다 더 강하였다는 이야기이다. 해경을 해체한 데 이어 세월호 인양을 결정한 박근혜 대통령의 '굴복'은 정부에 대한 분노를 잠재우고, 오히려 세월호 선동세력에 대한 反感을 키운 면이 있다. 대통령이 이런 사태를 예상하여 '인양' 결정을 내렸다면 그는 民心을 잘 읽는 '선거의 여왕'이란 평가를 들을 만하다. 
  
  이번 재보선을 계기로 하여 '세월호 사고'는 거론하면 할수록 새정련에 불리하고 새누리당에 유리한 여론이 조성된다는 사실이 확실해졌다. 그럼에도 좌경언론과 새정련은 이런 사실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세월호 선동에 대한 국민들의 反感이 全敗의 원인이란 진실을 부인하므로 좌파진영은 계속해서 세월호를 물고늘어질 것이다. 그럴수록 더 깊게 수렁에 빠질 것이다. 달릴 때 방향을 거꾸로 잡으면 빨리 달릴수록 목표에서 멀어지는 것과 같다. 
  
  특히 대통령 후보로 유력시되는 문재인, 박원순 씨가 치명타를 입을 것이다. 두 사람은 세월호 사고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선동을 방조한 사람으로 치부된다. 朴 시장은 대한민국의 얼굴인 광화문 광장을 불법시위의 난장판으로 내어준 관리 책임자이고 文 대표는 선동과 政爭(정쟁)의 지휘자이다. 두 사람은 동시에 '북한식 사회주의 추구 폭력 혁명 정당'으로 규정되어 해산된 통진당의 비호자였다. 대한민국의 敵을 편든 사람이다. 이런 사람이니까 세월호 선동을 돕고 있을 것이다. 그래서 세월호는 두 사람의 정치적 무덤이 될 것이다. 
  
  계급투쟁론에 물든 좌익형 인간은 이념적 확신에 눈이 멀어 상황을 과학적으로, 객관적으로 분석하지 못한다. 역사의 큰 흐름과 大局(대국)을 보는 視力이 약하다. 집요하고, 부지런하며, 전술에도 뛰어나지만 반성적 분석력이 全無하다. 무식하고 오만하므로 궤도 수정이 불가능하다. 그래서 보수는 분열로 망하고, 좌파는 자충수로 망하는 것이다.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임을 부정해온 종북 및 좌파 세력이 2012년 총선과 대선에서 패배한 것과 비슷한 전개과정이 세월호를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다. 
  ........................................................
  
  *문재인의 패인 분석
  
  4·29 재·보궐선거에서 全敗(전패)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오늘 “모두가 최선을 다했지만 저희가 부족했다. 특히 제가 부족했다”면서 “박근혜 정부의 경제 실패, 인사 실패, 부정부패에 대해 분노하는 국민의 민심을 제대로 대변하지 못해 참으로 송구스럽다”고 말하였다. 세월호 난동을 후원해온 새정련에 대한 국민들의 진절머리, 문재인 대표가 노무현 정부 시절의 성완종 특사에 관련이 있다는 여당 주장에 대한 국민들의 의심, 문 대표의 너무나 거친 대통령 공격 등이 '분노의 민심'으로 커져, 새정련의 全敗를 부른 것을 거꾸로 해석한 셈이다. 즉, 박근혜 정부를 더 몰아세우지 못한 데 대하여 국민이 분노하여 진 것처럼 말하였다. 위기가 왔을 때 원인을 直視(직시)하면 살 길이 생기지만 계속해서 자기합리화를 시도하면 죽을 꾀밖에 되지 않는다. 좌경의식화는 반성이나 자기 객관화 기능을 마비시킨다. 한국 정치사의 영원한 법칙, '좌파는 늘 자충수로 망한다'는, 이런 자기궤도 수정 능력의 원천적인 不在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런 식으로는 절대로 대통령이 될 수 없을 것이다. 
  
  
  ,,,,,,,,,,,,,,,,,,,,,,,,,,,,,,,,,,,,,,,,,,
  2015년 5월1일자 조선닷컴 보도 
  
  <“세월호 시행령을 철회하라”며 서울 광화문에서 농성(籠城)을 주도하고 있는 이석태 세월호 특조위원장의 행동이 논란을 낳고 있다. 장관급 공무원 신분인 그가 거리로 나와 대통령에게 결단을 하라고 외치는 행동이 적절하냐는 것이다.
  
  이 위원장은 지난 27일부터 “해수부가 내놓은 시행령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아래서 거리 농성을 벌이고 있다. 30일에는 기자회견 뒤 ‘해수부 시행령 철회 특조위 시행령 채택’이라는 현수막을 들고 청와대 쪽으로 행진을 시도하다가 이를 막아서는 경찰과 대치하기도 했다. 이 위원장을 비롯해 박종운·권영빈 상임위원도 농성에 참여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은 모두 공무원 신분이다. 올해 1월 1일 제정된 세월호 특별법에 따라 이 위원장을 포함한 상임위원 5명은 정무직 공무원 신분으로 전환됐다. 공무원은 국가공무원법에 따라 정치적 중립 의무를 갖고 있다. 더욱이 이 법 제66조는 공무원의 ‘공무 외 집단행위 금지 의무’를 명시하고 있다.>
  
  ,,,,,,,,,,,,,,,,,,,,,,,,,,,,,,,,,,,,,,,,,,,,,,,,,,,,,,,,,,,,,,,,,,,,,
  
  선거 때마다 좌파정당이 지는 한 이유는 고장난 나침반을 쓰기 때문이다. 좌경언론은 늘 좌파세력에 유리한 보도를 하는데, 이게 편파적이다. 즉 좌경언론을 따라가면서 정책과 선거운동 방향을 결정하는 좌파정당은 고장 난 나침반을 따라가다가 파선하는 선장과 같다. 自業自得(자업자득)이다. 이번 재보선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이 全敗한 원인에 대한 언론의 분석도 잘못되었다. 세월호 사고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좌파 정치세력에 대한 유권자들의 반감이 反새정치 표로 나타난 것이 가장 큰 敗因인데도 이를 애써 피해간다. 세월호는 비판해선 안 되는 聖域이 된 것이다. 
  
  
  조선일보 4월30일자 사설조차도 문재인 대표의 선거 패배 원인을 거론하면서 세월호 난동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를 이야기하지 않았다. 온통 성완종 스캔들만 다뤘다. 이 또한 선거 민심을 부정확하게 진단한 것이다. 
  좌경언론을 존중하는 문재인 대표는 세월호 유족들을 위하여 제대로 싸우지 못하여 진 것으로 판단할지 모른다. 그런 분석력이라면 2016 총선, 2017년 대선에서도 이기기 힘들 것이다. 
  
  어제, 한겨레 인터넷판은 <분열·공천 실패…선거만 하면 지는 야당>이란 제목으로 재보선 결과를 분석하였다. 성한용 기자가 썼다. 한겨레는 먼저 '야권 정치지형 붕괴'를 지적하였다. 
  
  <이번 재보궐선거는 야권의 정치지형 자체가 무너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연원을 따져보면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을 주도하고 있는 ‘공안세력’의 집요한 기획이 성공을 거뒀다고도 볼 수 있다.>
  
  이 신문은 과거의 종북좌파 연대를 높게 평가한다. 
  <2010년 6·2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승리하고 2012년 4·11 국회의원 선거에서 민주통합당(127석)과 통합진보당(13석)이 140석을 차지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야권 연대가 있었다. 그러나 2012년 총선 뒤 통합진보당 내부에서 터져나온 종북 논란은 통합진보당 분열, 이석기 의원 사태, 통합진보당 해산으로 이어졌다. 야권이 분열하고 위축된 상황에서 치러진 2013년 이후 재보궐선거에서 야권은 거의 맥을 추지 못했다. 연대의 시너지 효과가 증발했기 때문이다.>
  
  한겨레는 이어서 문재인 대표의 지도력을 비판하였다. 참신한 거물급 정치인을 끌어들이기 위해 나름대로 노력을 했지만 결과적으로 성공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기계적으로 치러진 경선에서 경쟁력이 다소 떨어지는 후보들이 선출됐다. 특히 광주 서을과 경기 성남 중원은 후보가 너무 약했다는 것이 당내 평가다.>
  
  이 신문은 문재인 대표가 '黨內 역량을 결집하지 못한' 점도 비판하였다. 경쟁자이던 박지원 의원을 제대로 끌어안지 못했으며 안철수 의원의 지원도 받지 못했고, 관악을 경선에서 패배한 김희철 전 의원은 공개적으로 정태호 후보 지원을 거부했다는 것이다. 
  
  한겨례는 <박근혜 대통령의 별명은 ‘선거의 여왕’이다. 이제 그 뒤를 이어 김무성 대표가 ‘선거의 왕자’로 등극하고 있다>고 평가하였다. 김무성 대표는 성완종 리스트 사건이 터지자 곧바로 노무현 정부 특사 의혹으로 ‘물타기’에 나서 선거공학적으로 위력을 발휘했다는 것이다. 이 신문은 박근혜 대통령이 자신의 건강 이상을 실시간으로 발표하도록 해 지지층 결집을 시도했다고 지적하였다. <그 정도로 부족했다고 판단했던지 투표 하루 전날 홍보수석을 통해 적극 지지층에 총궐기 동원령을 내렸다>면서 <역시 선거의 귀신들이다>고 했다.
  
  한겨레 신문은 통합진보당의 反헌법성과 極左性(극좌성), 선거 기간중 있었던 태극기 放火 및 세월호 난동 사태가 여론에 끼친 영향은 지적하지 않았다. 朴 대통령의 선거 개입을 비판하면서도 그런 개입을 부른 새정치민주연합의 지나친 대통령 공격엔 침묵하였다. 
  
  문재인 세력의 이념적 편향성이 과학적이고 합리적 선거운동을 불가능하게 만든다는 점을 한겨례가 지적할 순 없을 것이다. 한겨레의 분석도 문재인 대표의 敗因(패인) 분석처럼 핵심을 벗어나거나 거꾸로 해석한 것이다. 
   ..............................................................
  
   
  한국에서 일어나는 거의 모든 이념 갈등 사건에서 자동적으로 한 편에 서는 세력이 있다. 광우병 난동-천안함 爆沈(폭침)-연평도 포격-철도노조 불법 파업-한국사 교과서 파동-북핵문제-북한인권문제-통진당 해산 문제 등으로 편이 갈릴 때 한 편으로 정렬하는 세력은 북한정권, 새정련, 통진당(舊민노당), 정의당, 민노총, 전교조, 좌편향 언론, 좌경 종교단체 등이다. 이런 세력은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조작하든지 왜곡하여 북한정권이나 종북, 불법세력 편을 든다. 평소 북한정권을 비판하던 이들까지도 대한민국과 북한정권, 법치와 불법의 대결구도가 되면 북한정권과 불법 편을 든다. 좌파라고 통칭되는 세력은 거의가 反대한민국, 反법치 성향이다. 스스로 從北(종북)이 아니라고 하는 좌파도 이념문제에선 대한민국 편을 들지 않는다. 한국엔 ‘反北(반북)좌파’가 없다고 보면 된다. 
   이런 자동적 줄서기의 비밀을 알면 한반도 상황을 보는 눈이 맑아진다. 이 비밀을 알면 많은 의문이 풀린다. 예컨대, 휴전선 남쪽에선 용감하던 소위 민주투사들이 왜 反민주의 元兇(원흉)인 북한 독재자 앞에 서면 비굴해지는가? 인권을 신념으로 여긴다는 세력이 왜 북한인권법 통과에 대해서는 敵對的(적대적)인가? 구체적으로 金大中(김대중), 盧武鉉(노무현)은 왜 김정일 앞에서 작아졌던가? 부림사건 변호인은 왜 악마적인 김정일의 변호인이 될 수밖에 없었던가?
   한반도의 가장 큰 수수께끼의 정답은 간단하다. 그것은 ‘계급투쟁론’이다. 계급투쟁론이란 세계관에 물들면 그렇게 행동한다. 마르크스와 레닌이 발전시킨 계급투쟁론은 간단하다. 
   <역사는 지배계급과 피지배계급의 투쟁을 動力(동력)으로 하여 발전해왔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지배계급은 자본가이고, 피지배계급은 노동자들이다. 세계 노동자들은 국적을 불문하고 단결, 폭력으로 자본가 계급을 말살하고 사회주의 체제를 건설하여 프롤레타리아 독재 정권을 수립해야 한다. 프롤레타리아가 정권을 잡는 건 독재이지만 다수에 의한 독재이므로 진정한 민주주의이다. 자본가 계급을 말살한 뒤엔 계급 없는 사회, 즉 공산사회로 발전할 수 있다.>
   
   계급투쟁론은 자본주의 체제의 국가를 지배계급의 도구로 보고 정당성을 인정하지 않는다. 오히려 타도 대상으로 본다. 국가의 기능, 즉 헌법과 경찰과 군대도 타도 대상으로 본다. 좌파는 계급투쟁론을 신념화한 국가부정세력이다. 계급투쟁론은 폭력을 통한 혁명을 정당화하므로 폭력을 동원, 헌법질서를 무너뜨리고, 국가와 국가에 충성하는 세력을 말살하는 것은 죄가 아니라 의무가 된다. 좌익이 가는 곳에 죽음이 있다. 
   한국처럼 공산정권과 대치, 전쟁 중인 나라에서 계급투쟁론으로 무장한 좌파세력이 자유롭게 활동한다는 것은 다른 나라에선 볼 수 없는 심각한 문제를 提起(제기)한다. 
   첫째, 남한의 좌파는 계급투쟁론 신봉자들이므로 대한민국을 반대하는 데는 북한정권과 일치, 자동적으로 利敵(이적)세력화한다. 
   둘째, 대한민국의 정체성은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이고,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국가라는 점인데 좌파는 이를 부인하므로 자동적으로 反체제-反국가가 된다. 
   셋째, 계급투쟁론은 사회를 지배계급과 피지배계급, 자본가와 노동자, 가진 자와 없는 자, 1 대 99 식으로 편을 가른다. 좌파가 가는 곳에 항구적인 분열과 선동이 있다. 
   넷째, 계급투쟁론이 국제 질서에 적용되면 미국을 제국주의 세력으로 보게 된다. 한국의 좌파는 필연적으로 反美(반미)로 진행, 韓美(한미)동맹을 약화시키고 親中從北化된다. 
   
   敵(적)이 없는 유럽 국가의 좌파와, 공산정권이란 敵과 싸우는 한국 내의 좌파는 위험 수준이 다르다. 프랑스의 좌파는 나라를 사회주의로 만들겠다는 게 목표이지만 프랑스를 영국에 넘기겠다는 세력은 아니다. 한국의 좌파는 자유민주 체제를 뒤엎으려는 동시에 敵을 돕는다. 반역과 매국을 겸한다. ‘종북은 안 되고 좌파는 괜찮다’는 말은 성립되지 않는다. 
   한국의 좌파는 김대중과 노무현 정부만 민주정부로 인정한다. 자유민주주의를 국가이념으로 선택, 공산주의자들의 도전을 물리치고 세계적 경제-민주-복지 大國으로 키운 李承晩(이승만), 朴正熙(박정희) 정부를 민주정부로 인정하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張勉(장면) 정부까지도 민주정부로 인정하지 않는다. 장면 정부가 反共(반공)자유민주주의 노선을 견지하였다는 점 때문일 것이다. 
   계급투쟁론은 학설이 아니라 권력을 잡기 위한 전략으로서의 이념이다. 공산주의자이든 사회주의자이든 존재 목적은 권력을 잡는 것이다. 권력 숭배주의자들이다. 권력을 잡지 못하였거나 잡았지만 계급혁명에 성공하지 못한 남한의 좌파는 권력을 잡고 계급혁명에 성공한 북한정권 앞에선 작아지게 되어 있다. 이는 힘의 법칙이다. 조국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좌파는 계급투쟁론의 本山인 북한정권에 끌려 다닐 수밖에 없다. 조국이 없는 인간은 뿌리 뽑힌 존재이므로 권력 실체 앞에선 無力(무력)하다.
   
   세월호 침몰을 이념적으로, 정치적으로 악용, 국가를 공격하는 세력에 從北利敵단체가 포함되어 있는 것도 위의 공식을 대입하면 이해가 된다. 불법 시위 난동엔 이런 세력이 주도권을 잡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朴槿惠 대통령이 해경 해체, 세월호 인양 등의 파격적 조치로 세월호 사태를 수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계산하였다면 이념 문제에 대한 착각이다. 대한민국을 敵으로 보는 세력은 대한민국이 망할 때까지 진실, 정의, 민주를 외칠 것이다. 광우병 난동과 비슷한 세월호 난동 사태로 가고 있는 지금 유족들이 결심해야 할 부분이 이것이다. 유족들은 빨리, "利敵단체나 통진당 및 그 비호세력, 그리고 광우병 亂動 세력과는 결별하겠다"는 선언을 해야 한다. 그러지 않고 난동세력과 한 패가 되어버리면 국가와 국민들의 동정심은 싸늘해질 것이고 이는 故人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세월호 침몰 사건의 유족들이 대한민국을 침몰시키겠다는 세력과 한 패가 되어서는 안 된다. 세월호 유족들이, 헌법재판소에 의하여 '북한식 사회주의 추구 폭력혁명 정당'으로 규정되어 해산 당한 통진당의 친구들에 의하여 농락되어서는 안 된다.


http://www.chogabje.com/board/view.asp?C_IDX=61108&C_CC=BB

profile

걍...

2015.05.06 11:59
그런데, 덕분에 아주 무시무시한 정치 모략꾼 박지원 계열이 세력을 잡게 됨. 이제 더 무서운 물밑작업이 가속화 될지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341 ADHD는 만들어낸 질병이다. (EBS 뉴스) 범사에감사 2015-05-08 325
340 동성애 운동가들: 우리는 결혼을 파괴하기 위해 왔다. file + 3 걍... 2015-05-07 232
339 옹달샘 루머 여시가 조작한 건가?? file + 4 범사에감사 2015-05-07 270
338 요즘 北에서 file + 2 걍... 2015-05-06 103
» 세월호는 문재인, 박원순의 '정치적 무덤'이 될 듯 + 1 PeaceIsNotFree 2015-05-06 180
336 기부의 문화를 바꾼 키바 file + 2 범사에감사 2015-05-05 63
335 청소년 게임중독도 인권이란다. 미친 file + 13 범사에감사 2015-05-05 257
334 태극기 태우는 건 표현의 자유 file + 1 범사에감사 2015-05-05 85
333 민노총 집회 한복판서 전교조 규탄 1인 시위 나선 대학생 + 1 빨강토끼 2015-05-02 352
332 민병희 교육감, 학생들 공부는 안시키고 인권조례만 만드냐! file + 1 갤럭시6 2015-04-28 91
331 무속신앙 관련 新종교를 기독교에 포함시키며 통일을 논하는 이들에 기독교인들에 연합의무가 없는 성서적 이유 바다를건너다 2015-04-26 271
330 학생들 망치는 강원학교인권조례 file 갤럭시6 2015-04-24 146
329 통전술에 종속적인 ‘무속 기독교가 파시즘 체제 종속적인 ‘독일 기독교인’보다 나은가? 바다를건너다 2015-04-24 337
328 도대체, 무엇을 위한 ‘한국 교회 신앙’의 자폭인가? 바다를건너다 2015-04-24 251
327 재밌는 기사 - 일베가 대한민국을 통치한다! file + 2 PeaceIsNotFree 2015-04-23 403
326 큰일났다. 기도 열심히 하자. file 걍... 2015-04-22 182
325 으~하~하~하~ 나는 세월호를 빙자한 어둠의 권세다~~ 걍... 2015-04-22 130
324 "산소 호흡기 가동, 시작!' file 걍... 2015-04-22 102
323 [수정][기사링크]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의 진실 file + 1 걍... 2015-04-21 83
322 IS 기독교 인질 28명 또 살해 file + 1 범사에감사 2015-04-21 100